■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제습기 출시 국가 연내 30개국으로 확대
□ 지난 해까지 20개국 출시에 이어 올해 일본, 태국 등에 추가 진출
■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출시 후 LG 공청기 해외 판매량 급증
□ 2016년 한국 출시 후 지난 해부터 신흥시장 중심으로 출시 국가 지속 확대
□ 인도, 대만 등에서 고성장 견인…올해까지 누적 25개국 출시 예정
□ 360도 全 방향 공기청정과 공기를 순환시키는 ‘클린부스터’가 인기 비결
■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 “퓨리케어만의 차별화된 성능을 바탕으로 해외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시장에서 지배력을 지속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

대만의 한 전자매장에 전시되어 있는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의 작년 해외 매출은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덕분에 2016년 대비 3배 가량 증가했다. LG전자는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제습기의 출시 국가를 연내 30개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가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앞세워 글로벌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2015년 공기청정기와 제습기를 위한 LG 퓨리케어 브랜드를 런칭한 후, 지난 해까지 20개국에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제습기를 출시했다. 올해에는 일본, 태국 등 약 10개 국가에 추가로 진출해 연내 30개국 소비자들에게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제습기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는 작년 해외 매출이 2016년 대비 3배 가량 증가했다. 이러한 성장세는 지난 해부터 해외시장에 출시한 퓨리케어 360° 이 크게 기여하고 있다.

대표 제품인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올 연말까지 출시 국가가 25개국까지 늘어난다. LG전자는 2016년 11월 한국에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처음 선보인 후 지난 해부터 중국, 대만, 인도, 러시아, 아랍에미리트(UAE) 등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출시 국가를 순차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올해에도 미국, 일본,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에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출시할 예정이다.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특히 인도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해 LG 공기청정기의 인도 매출은 2016년 대비 10배 이상 증가했고, 올해 1월 매출은 지난 해 상반기 매출을 이미 넘어섰을 정도다. 또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대만에서도 지난 해 LG 퓨리케어 매출을 2배 가량 끌어올리며 성장세를 견인하고 있다.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의 인기 비결로는 360도 전 방향으로 공기청정이 가능한 디자인과 깨끗해진 공기를 더 멀리 보내주는 ‘클린부스터’가 꼽힌다.

LG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원통형 디자인을 적용해 전 방향에서 공기를 흡입하고 내보낼 수 있다. 흡입구와 토출구가 한쪽 방향만을 향하고 있는 제품에 비해 사각지대가 현저히 작다.

또 제품 상단에 위치한 ‘클린부스터’는 깨끗해진 공기를 최대 7.5미터(m)까지 보내주며 더 넓은 공간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청정해준다. LG전자 자체 실험 결과에 따르면 ‘클린부스터’를 탑재한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클린부스터가 없는 제품에 비해 같은 시간 동안 제거할 수 있는 미세먼지 양이 71% 더 많다.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속도는 24% 더 빠르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2015년 퓨리케어 브랜드 런칭 당시에 선언했던 ‘LG 퓨리케어 3년 내 30개국 출시’ 목표에 다가가고 있다”며 “퓨리케어만의 차별화된 성능을 바탕으로 해외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시장에서 지배력을 지속 키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