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드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 2개 수상
■ 노창호 디자인경영센터장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디자인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 선보여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

최고상을 받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프로레인지 오븐'과 'LG 시네빔 레이져(Laser) 4K' 제품 사진.

LG전자가 레드닷 어워드(Red Dot Award)에서 최고상 2개를 받으며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프로레인지 오븐과 초고화질 프로젝터 ‘LG 시네빔 레이저(Laser) 4K’가 각각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Best of the Best)을 수상했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프로레인지 오븐은 최근 미식가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조리방식인 수비드 조리법을 기본 탑재했다. 수비드는 밀폐된 비닐봉지에 음식물을 담아 미지근한 물 속에서 오랫동안 익히는 방식이다. 재료의 겉과 속을 고르게 가열할 수 있어 음식 본연의 맛과 향이 살아난다.

심사위원들은 이 제품에 대해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이라며 “조작부의 편리한 인터페이스, 사용자 편의성을 고려한 손잡이 등 디자인의 디테일이 매우 우수하다”고 평가했다.

LG 시네빔 레이저(Laser) 4K는 길다란 직육면체 모양이다. LG전자는 제품 상단의 렌즈 덮개에 반사경을 설치하고 미세하게 각도를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사용자는 영상을 띄울 위치를 편리하게 조정할 수 있고, 렌즈 덮개를 완전히 열면 침대에 누워서 편하게 영화, 드라마 등을 감상할 수 있다.

심사위원들은 이 제품에 대해 “심미성과 편의성의 균형이 잘 잡혀있다”며 “일반 프로젝터와는 다르게 직육면체 모양의 디자인에 손잡이가 달려있어 휴대가 편리하다”고 평가했다.

LG전자는 이외에도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컬럼 냉장고 등 냉장고 3종 ▲코드제로 R9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건조기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등 올레드 TV 3종 ▲올레드 사이니지 ▲게이밍 모니터 등 모니터 3종 ▲프라엘 ▲V30 ▲G6 ▲G패드 8.0 플러스 ▲포터블 스피커 ▲포켓포토 등 총 19개 제품이 제품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레드닷 어워드는 iF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는 세계 59개국에서 5,300여 개의 디자인이 출품됐다.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노창호 전무는 “고객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제품의 본질에 집중한 LG 디자인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디자인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지속 선보여 글로벌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