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와 협력사가 상생을 바탕으로 미래를 함께 준비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LG전자와 98개 협력사가 28일 경남 창원시 창원R&D센터에서 협력사 대표들과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LG전자 경영진과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와 98개 협력사는 28일 경남 창원시 창원R&D센터에서 협력사 대표들과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협력회 정기총회는 LG전자와 협력사가 상생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협력사가 자발적으로 운영하는 정기 모임이다. 협력회는 ▲사출 ▲금속가공 ▲모듈 ▲회로소재 총 4개 분과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협력회는 지난해 주요 성과를 공유하고 기술개발, 품질, 생산성, 경영관리역량 등이 우수한 12개 회원사를 선정해 시상했다.

LG전자는 협력회를 대상으로 올해 경영 현황을 공유하고 품질과 안전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또 협력사들의 지난해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며 참석자 전원에게 최근 출시한 LG G8 ThinQ 를 전달했다.

LG전자는 최근까지 국내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정보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올해는 범위를 확대해 해외에 함께 진출한 협력사도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하는 데 지원할 계획이다.

LG전자와 98개 협력사가 28일 경남 창원시 창원R&D센터에서 협력사 대표들과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전자 협력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은 LG전자 경영진과 주요 협력사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 LG전자는 부품 제조에 관한 다양한 경험이 있는 협력사와 개발단계부터 협업해 부품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실제 제품에 적용해 성과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 구매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상생(相生)은 4차 산업혁명을 이끌미래사업을 준비하는 데 근본(根本)이 되는 핵심 경쟁력”이라며 “최고 수준의 제조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협력사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는 협력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지원 ▲무이자 자금 지원 ▲신기술∙신공법 적용한 부품 개발 지원 ▲무료 교육 지원 등 상생협력을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도 펼쳐오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