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하기 위해 2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비영리단체 ‘열린옷장’에 남녀 정장 270여 벌과 트롬 스타일러 3대를 기증했다.

 LG전자가 2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비영리단체 '열린옷장'에 남녀 정장 270여 벌과 트롬 스타일러 플러스 3대를 기증했다. 사진 왼쪽부터 LG전자 임정수 한국B2B마케팅담당, 열린옷장 김소령 대표

‘열린옷장’은 2011년 직장인 3명이 입사를 준비하는 청년들을 응원하고자 커뮤니티 활동으로 시작한 단체다. 다양한 곳으로부터 정장을 기부받아 필요한 사람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대여하고 있다. ‘열린옷장’이 보유한 정장은 2,600 벌이 넘는다.

LG전자는 이번 기부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더 다양한 정장을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스타일러가 보다 효율적으로 옷을 관리하기 때문에 더 많은 청년들이 대여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

LG전자가 기부한 트롬 스타일러 플러스는 최대 6벌의 의류까지 관리할 수 있다. 트롬 스타일러는 LG 생활가전의 차별화된 기술을 집약한 신개념 의류관리기다. 연구개발에 소요된 기간만 9년, 관련 특허는 180여 개에 이른다.

 LG 트롬 스타일러 플러스 제품

스타일러는 무빙행어(Moving Hanger), 트루스팀(TrueSteam), 인버터 히트펌프(Inverter Heat Pump)의 저온제습방식, 칼주름 관리기(Pants Press) 등 4가지 차별화된 핵심기능으로 빈틈없이 의류를 관리해준다.

‘열린옷장’ 김소령 대표는 “LG전자 임직원이 전달한 정장과 스타일러는 ‘열린옷장’을 찾아 온 청년들의 정장 고민을 해결하는 데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임정수 한국B2B마케팅담당은 “함께 사는 사회를 더 따뜻하게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