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LG 울트라기어(UltraGear™)’ 게이밍모니터를 앞세워 美 게이머 대상 마케팅을 강화한다.

LG전자는 현지시간 16일부터 18일까지 미국 애틀란타 조지아 월드 콩그레스 센터(Georgia World Congress Center)에서 열린 ‘드림핵(DreamHack Atlanta)’ 게임대회에 참가해 LG 울트라기어를 집중적으로 알렸다.

LG 울트라기어는 ‘승리를 안겨주는 최강의 무기’라는 의미를 담은 LG전자 게이밍모니터 새 브랜드다.

LG전자는 행사장 내 230m² 규모의 LG 울트라기어 체험공간을 마련하고 인기 e스포츠팀 ‘페이즈 클랜(FaZe Clan)’을 초청해 팬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페이즈 클랜 선수들은 팬들과 팀을 이뤄 LG 울트라기어 게이밍모니터(모델명: 34GK950G)로 ‘배틀 그라운드(PLAYERUNKNOWN’S BATTLEGROUNDS)’ 게임 대결을 펼치고, 직접 원포인트 레슨도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다.

34형 LG 울트라기어(모델명: 34GK950G)는 처리속도가 빠르고 화질이 뛰어나 최상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21:9 화면비에 WQHD(3,440×1,440) 해상도를 갖춰 기존 16:9 화면비 모니터에서는 보이지 않던 좌우 양쪽 끝 화면까지 보여줘 화면에 더욱 몰입하게 한다.

이 제품에 탑재한 ‘나노 IPS’는 미세 분자를 이용해 부정확한 색을 정교하게 조정해 게임 제작자가 의도한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해준다.

영화 제작 시 색상 표준인 DCI-P3를 98% 만족할 만큼 색 영역도 넓다. 모니터가 얼마나 다양한 색상을 표현할 수 있는지를 나타내는 규격인 sRGB 기준으로 전체 영역의 135% 범위까지 표현하는 수준이다.

LG 울트라기어는 NVIDIA의 G-싱크 기술을 적용해 전환이 빠른 화면이 끊기거나 잘리는 현상도 줄였다.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화면 수가 120장(120Hz)이어서 슈팅게임처럼 빠른 화면 전환도 부드럽게 처리해준다.

이 제품은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디자인 어워드’ 등 세계적인 디자인상을 받으며 디자인 경쟁력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들이 은은한 간접 조명을 켜고 게임을 즐기는 것을 선호하는 점을 고려해 제품 뒷면에 커다란 원형띠 모양 LED 조명을 적용했다.

한편, 업계는 세계 게이밍모니터 시장이 지난해 250만 대 규모로, 전년보다 2배 성장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LG전자 미국법인 데이비드 반더월 마케팅총괄은 “게임에 최적화된 강력한 성능의 LG 울트라기어 게이밍모니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