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일, ‘LG V30 라즈베리 로즈’ 이통 3社 동시 출시
■ 렌티큘러 필름 적용해 보는 각도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 연출
□ 강렬한 채도의 기품 있는 분위기부터 생기 발랄함까지 표현
□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세련미 더해
□ 졸업, 입학, 발렌타인 데이 등 기념일 선물로 제격
■ 최강 멀티미디어 성능과 뛰어난 안정성은 그대로 계승
■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 “6인치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매혹적인 색상의 감성까지 더해 고르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

22일 모델이 서울 여의도에서 매혹적인 열정의 장밋빛 LG V30 라즈베리 로즈를 소개하고 있다. 보는 각도에 따라 기품있는 붉은 색부터 발랄한 핑크빛까지 다양하게 표현돼 나만의 개성을 강조할 수 있게 해준다.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은 세련미를 더욱 돋보인다.

LG전자가 22일 매혹적인 열정의 장밋빛 색상을 적용한 ‘LG V30 라즈베리 로즈’를 이통 3사를 통해 동시 출시했다.

‘LG V30 라즈베리 로즈’는 붉은 장밋빛 색상의 미세한 렌즈들로 이뤄진 렌티큘러 필름을 제품 후면에 적용했다. 빛의 반사각에 따라 채도가 달리 보이기 때문에 보는 각도에 따라 기품 있는 붉은 색부터 생기 발랄한 핑크빛까지 다양하게 표현된다. 제품 가장자리에 적용된 곡면의 메탈 프레임은 광택을 더해 또 다른 느낌을 준다.

LG V30는 국내 출시된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가벼울 뿐만 아니라 두께도 가장 얇아 특히 세련미가 돋보인다는 평을 받고 있다. 22일부터 시작한 TV CF에서는 카드 마술사가 신제품을 마치 카드처럼 손가락으로 경쾌하게 다루며 얇고 가벼운 디자인을 강조한다.

‘LG V30 라즈베리 로즈’는 기존에 없던 색상으로 나만의 개성을 강조해 입학식•졸업식•발렌타인 데이 등 기념일 선물로 제격이다.

새로운 감성을 더했지만 최고의 멀티미디어 성능과 뛰어난 안정성은 그대로 이어 받았다. ▲글래스 소재의 렌즈를 탑재해 현존하는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조리개 값을 구현하는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Crystal Clear Lens) ▲가장자리 왜곡을 줄여 눈에 보이는 그대로 담아낼 수 있는 120도 화각의 광각 카메라 ▲누구나 손쉽게 전문가 같은 영상을 촬영할 수 있는 시네 비디오(Cine Video) ▲하이파이 쿼드 DAC에 B&O 플레이의 튜닝을 더한 명품 사운드 등 최고 사양의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췄다.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 14개 항목에서 테스트를 통과하는 등 뛰어난 안정성도 확보했다. 가격은 94만 9,300 원.

이 제품은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8’에서 처음으로 선보여 외신의 호평을 받았다. 美 IT 전문매체 안드로이드 어쏘리티(Android Authority)는 “이 독특한 색상은 다른 스마트폰의 평범한 색과 비교했을 때도 탁월하다”고 평가했다. IT 전문매체 안드로이드 센트럴(Android Central)은 “새로운 라즈베리 로즈 색상은 단연 아름답다(absolutely stunning)”며 “흔한 분홍색과는 다른 깊이감을 선사한다”고 평가했다.

LG전자는 다음 달 라즈베리 로즈 컬러를 적용한 LG G6도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힐 계획이다. LG G6 라즈베리 로즈는 아스트로 블랙, 아이스 플래티넘, 미스틱 화이트, 테라 골드, 마린 블루에 이어 LG G6의 6번째 색상이 된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하정욱 전무는 “6인치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에 매혹적인 색상의 감성까지 더해 고르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