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4일까지 일주일 동안 진행하고 있는 ‘LG V50S ThinQ 체험단 모집’ 행사에 6일 동안 2만 명 이상이 지원했다.

 LG V50S ThinQ 체험단, 전작 흥행 넘어섰다

하루 평균 3천 명 이상이 지원했으며 경쟁률은 70:1에 육박한다. 특히 일 평균 지원자 수는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LG G8 ThinQ의 체험단을 모집했을 때에 비해 세 배 가량 많고, LG V50 ThinQ과 비교해도 20% 가까이 늘어났다.

이번 체험단 흥행은 전작인 LG V50 ThinQ가 제품 자체의 안정성은 물론이고 높은 실용성으로 인정받으며 의미 있는 판매량을 기록한 가운데, 후속 제품에도 고객들의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 의미가 있다.

이번 행사의 전체 지원자 가운데 40%가량은 직장인 비율이 높은 30대로 나타났는데, 이는 특히 여러 업무를 동시에 처리하고자 하는 수요가 높은 직장인 층에서 신제품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또 LG 스마트폰이 아닌 타사 제품을 사용중인 고객 비중이 전체의 70%를 차지한 점도 긍정적이다. 체험단 모집은 지원자가 스스로 관심을 가지고 신청해야 하는 방식인데다 일반적으로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교체할 때 브랜드를 크게 고려하는 점을 감안하면, 최근 들어 LG 스마트폰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 V50S ThinQ 체험단, 전작 흥행 넘어섰다

LG V50S ThinQ는 뛰어난 안정성의 LG V50 ThinQ 플랫폼을 기본으로 고객들이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해 사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LG 듀얼 스크린을 기본 증정하면서도 119만 9,000원의 경쟁력 있는 출고가도 강점이다.

3,200만 화소 전면카메라는 후면카메라에 버금가는 성능을 낸다. 또 ▲1/480초 순간포착이 가능한 ‘AI 액션샷’ ▲초고화질 저속촬영이 가능한 ‘4K 타임랩스’ ▲격한 움직임에도 안정적으로 촬영할 수 있도록 해주는 ‘스테디캠’ ▲마이크 감도를 극대화시키는 ASMR기능 등 멀티미디어 성능도 뛰어나다.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은 작은 디테일 변화만으로 전작 대비 사용성을 높였다. 2.1형 전면 알림창은 사용자가 커버를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상태, 문자/전화 수신 등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 LG 듀얼 스크린은 LG V50S ThinQ와 동일한 6.4형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전작이 LG 듀얼 스크린과 서로 화면 크기가 달랐던 점을 감안하면 화면 몰입감이 보다 높아졌다. ‘화면 내 지문인식’ 기능은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을 뒤쪽으로 완전히 접은 상태에서도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은 물론이고 후면 디자인의 일체감도 높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