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일 경남 창원시 LG전자 창원R&D센터에서 ‘물과학연구소’ 현판식 가져
□ 물 관련 전문기술 보유한 연구원들이 상주하며 필터, 위생, 수질 등 연구/분석
□ ‘KOLAS(한국인정기구)’ 인증 획득한 국가 공인 수질검사기관
□ 사내 연구원뿐 아니라 국내 교수진으로 구성된 기술자문단과도 공동연구 진행
■ 향후 LG 퓨리케어 정수기 제품에 자체 연구개발한 핵심기술 적극 도입할 계획
■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진정한 고객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제품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에 매진할 수 있는 인프라 및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지속 투자할 것”

경남 창원시 소재 창원R&D센터의 ‘물과학연구소’ 모습

LG전자가 깨끗하고 건강한 물(水)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조직을 신설하며 정수기 사업에 가속도를 낸다.

LG전자는 8일 경남 창원시 소재 창원R&D센터에 ‘물과학연구소’를 열었다. LG전자는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 정수기사업담당 이현욱 상무를 비롯해 학계·연구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가졌다.

‘물과학연구소’는 국가가 공인한 수질검사기관이다. 국가표준기본법 및 국제기준에 따라 시험 능력과 시험 환경을 평가 받고 ‘KOLAS(Korea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 한국인정기구)’ 인증을 획득해 국제공인시험기관이 됐다.

‘물과학연구소’에는 물 관련 전문기술을 보유한 LG전자 연구원들이 상주한다. 이들은 LG 퓨리케어 정수기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 건강하면서도 깨끗한 물을 제공하기 위해 ▲물 속 유해성분을 제거하는 필터는 물론, ▲ 생산부터 사용 단계까지 제품의 상태를 항상 깨끗하게 유지시키기 위한 핵심 기술들을 연구한다.

LG전자는 연세대, 광주과학기술원(GIST) 등의 국내 교수진으로 구성된 기술자문단과 공동으로 차세대 필터, 위생 솔루션, 정밀 수질 분석 등 물 관련 연구개발도 진행한다.

LG전자는 ‘물과학연구소’에서 연구개발한 핵심 기술들을 LG 퓨리케어 정수기 제품에 적극 도입할 계획이다. 또 ‘물과학연구소’가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제공하는 퓨리케어 정수기’ 이미지를 지속 강화하는 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2009년 국내 정수기 시장에 진출한 이래 ▲2011년 ‘풀 스테인리스’ 정수기 출시, 화학물질을 사용하지 않는 ‘전기분해살균’ 서비스 실시 ▲2016년 업계 최초 IH기술을 적용한 직수형 ‘퓨리케어’ 정수기 출시 ▲지난해 정수기 내부 직수관을 매년 무상 교체해주는 ‘토탈케어 1.2.3’ 서비스 도입 등 차별화된 제품·서비스로 국내 정수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지난 해 선보인 ‘토탈케어 1.2.3’은 ▲매년 직수관 무상 교체 ▲자동·수동 2단계의 ‘UV-LED’ 코크 살균 ▲직수형 정수기 중 국내 유일의 3개월 주기 방문 및 살균 케어 등 밀착형 고객 관리로 정수기 위생에 대한 걱정을 말끔히 없애준다. 차별화된 신개념 유지관리 서비스를 바탕으로 ‘LG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의 지난 해 판매량은 2016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또 LG전자는 국내 시장에서 인정받은 탄탄한 제품 기술력을 바탕으로 인도 등 글로벌 시장에서 정수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진정한 고객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제품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기술 연구개발에 매진할 수 있는 인프라 및 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