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인공지능의 지향점 담아 ‘씽큐(ThinQ)’ 브랜드 적용한 첫 스마트폰 소개
□ 사용 편의성부터 휴대 편의성까지 철저히 고객의 편리함에 초점
□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8에서 공개
□ 다음달 9일 한국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 순차 출시
■ 고객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에 AI 기술 접목한 ‘공감형 AI’
□ 비전 AI: 더 편리하게 보고, 찾고, 촬영할 수 있도록 똑똑하게 업그레이드된 카메라
□ 음성 AI: LG만의 편의성을 더욱 돋보이게 해주는 음성 명령어 ‘Q보이스’
■ 어떠한 사용 환경에서도 최고의 성능 발휘할 수 있는 제원 갖춰
□ 6GB RAM, 256GB ROM으로 빠르게 구동하고 넉넉하게 사용
□ 얇고 가벼운 휴대 편의성의 강점을 그대로 계승
■ 지속적 업그레이드와 서비스 확대로 LG 스마트폰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재미
□ 제품 제원, 소프트웨어 안정성 등 고려, 최적의 성능 내도록 AI 기능 패키지化
□ LG V30, LG G6는 물론 다른 주요 제품들까지 AI 기능 지속 업그레이드
■ LG전자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 “고객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능에 AI 기술을 접목해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

생활의 편리함을 더한 ‘공감형 AI’ LG V30S ThinQ 공개

LG전자가 올해 첫 프리미엄 스마트폰 신제품 LG V30S ThinQ를 공개한다.

LG V30S ThinQ는 LG V30를 기본 플랫폼으로 하되 고객들이 스마트폰을 쓰면서 가장 편리하다고 생각하는 기능들에 AI 기술을 집약했다. 항상 들고 다니는 스마트폰의 특성을 고려한 휴대 편의성부터 일상생활을 편리하게 도와주는 사용 편의성까지 고객의 편리함에 초점을 맞췄다.

‘고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사용자를 실질적으로 배려한다’는 LG전자 AI의 지향점을 담아 ThinQ 브랜드를 신제품에 적용했다. LG전자는 26일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8(World Mobile Congress 2018)에서 신제품을 공개한다.

LG전자는 다음달 9일 한국을 시작으로 미국, 유럽 등에서 순차 출시하며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선다.

■ 고객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에 AI 기술 접목한 ‘공감형 AI’

LG전자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분석해 누구나 편리하게 쓰고 싶어 하는 기능들을 중심으로 AI 기술을 접목한 ‘공감형 AI’를 탑재했다.

카메라 편의성을 높이는 ‘비전 AI’와 음성 인식 기능의 범위를 넓힌 ‘음성 AI’ 두 가지 주제에 집중했다.

「AI 카메라」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한다. 이 기능은 피사체를 분석해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일몰 등 8개 모드 중 하나를 추천한다. 각 모드는 화각, 색감, 반사광, 역광, 채도 등을 고려해 찍고 싶은 대상의 특징을 가장 잘 살려주는 화질을 터치 한 번으로 적용할 수 있게 해준다.

「Q렌즈」는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 코드 분석까지 한 번에 알려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마음에 드는 손목시계를 촬영하면 해당 제품을 어디서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지, 비슷한 제품들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도 손쉽게 알아보는 게 가능하다.

「브라이트 카메라」는 AI 알고리즘을 이용해 촬영 환경의 어두운 정도를 분석해 기존보다 최대 2배까지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한다. AI 알고리즘은 외부 환경의 밝기를 세밀하게 분석해 밝기를 조절한다.

LG전자는 고객들이 많이 쓰는 기능들은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으로 바로 실행할 수 있는 「Q보이스」도 새롭게 적용한다. 카메라, 전화, 메시지, 날씨, Q렌즈 등 주요 기능에 대해 명령어를 실행하면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사용자는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지원하지 않는 기능들까지 제어할 수 있어 편리하다. 예를 들어 “하이 LG, 방금 온 문자 읽어줘”라고 얘기하면 화면을 손대지 않고도 최근 수신한 메시지를 들을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에서 음성으로 동작하는 LG만의 편의 기능도 크게 늘렸다.

■ 어떠한 사용 환경에서도 최고의 성능 발휘할 수 있는 제원 갖춰

LG V30S ThinQ는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사용자들도 항상 빠르게 구동하고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제원도 최고 수준을 갖췄다.

6GB 메모리(RAM)는 동시에 여러 개의 앱을 사용해도 막힘없이 부드러운 움직임과 빠른 속도를 유지한다. 내장 메모리 용량은 128GB(LG V30S ThinQ)와 256GB(LG V30S+ ThinQ) 2종으로 준비했다. 외장 메모리에 저장하지 못하는 스마트폰 앱들이 늘어나는 추세를 감안하면 다양한 게임이나 앱을 필요로 하는 고객들에게 제격이다. 또 더욱 편리해진 LG V30S ThinQ의 카메라로 소중한 순간들을 남기고 싶어 하는 고객들도 넉넉하게 쓸 수 있다.

6인치 대 스마트폰 중 가장 얇고 가벼운 디자인은 그대로 계승해 항상 지니고 다녀야 하는 휴대 편의성의 강점을 이어갔다.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 14개 항목에서 테스트를 통과하는 등 뛰어난 안정성도 그대로다.

LG V30S ThinQ의 색상은 기존 모로칸 블루에 녹색 빛이 가미된 ‘뉴 모로칸 블루’와 정갈한 세련미가 돋보이는 회색빛의 ‘뉴 플래티넘 그레이’ 2종이다. 후면에는 수많은 렌즈로 이뤄진 렌티큘러 필름을 덧입혀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광채를 띠어 신비로운 느낌을 더한다.

■ 지속적 업그레이드와 서비스 확대로 LG 스마트폰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재미 제공

LG전자는 LG V30S ThinQ에서 보여준 AI 기술들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물론 이를 패키지化해 다른 제품으로까지 확대한다. 이는 기존 LG 스마트폰 고객들에게도 일상의 편리함과 재미를 지속적으로 제공한다는 취지다. 지속적인 사후관리는 LG 스마트폰 품질이 한 단계 올라섰음을 확인하는 자신감이기도 하다.

LG전자는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6, LG V30를 비롯해 주요 제품들까지 순차적으로 AI 기능을 업그레이드 한다. 제품의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와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 최적의 성능을 낼 수 있도록 하는 AI 업그레이드 정책을 운영할 예정이다. 새로운 기능들을 추가하는 것은 물론 기존 기능도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꾸준히 업그레이드를 진행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은 “고객이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기능에 AI 기술을 접목해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일상의 편리함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사진으로 보는 LG V30S ThinQ


l 한국시각 25일 모델이 MWC 2018 개막을 하루 앞두고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엘 공원에서 LG V30S ThinQ 의 ‘AI 카메라’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이 기능은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자동으로 피사체를 분석해최적의 촬영 모드를 추천한다. 모델이 꽃을 비추자 AI카메라가 꽃에 최적화된 화질을 추천하고 있다.


l 한국시각 25일 모델이 MWC 2018 개막을 하루 앞두고 스페인 바르셀로나 구엘 공원에서 LG V30S ThinQ의 ‘Q렌즈’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Q렌즈’는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 코드 분석까지 한 번에 알려준다. 모델이 먹고 있는 사과를 비추자 ‘Q렌즈’가 사과와 관련된 정보를 검색하고 있다.


l LG V30S ThinQ ‘뉴 플래티넘 그레이’. LG V30S ThinQ 색상은 기존 모로칸 블루에 녹색 빛이 가미된 ‘뉴 모로칸 블루’와 정갈한 세련미가 돋보이는 회색빛의 ‘뉴 플래티넘 그레이’ 2종이다. 후면에는 수많은 렌즈로 이뤄진 렌티큘러 필름을 덧입혀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광채를 띠어 신비로운 느낌을 더한다.


l LG V30S ThinQ ‘뉴 모로칸 블루’. LG V30S ThinQ 색상은 기존 모로칸 블루에 녹색 빛이 가미된 ‘뉴 모로칸 블루’와 정갈한 세련미가 돋보이는 회색빛의 ‘뉴 플래티넘 그레이’ 2종이다. 후면에는 수많은 렌즈로 이뤄진 렌티큘러 필름을 덧입혀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광채를 띠어 신비로운 느낌을 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