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 갖고 올해 사업 방향 발표
■ ‘본질 집중’: 핵심 기능 『ABCD』와 고객을 이해하는 『초(超) 개인화 AI』 강화
■ ‘고객 신뢰 회복’: 차원이 다른 ‘완성도’와 ‘사후지원’으로 차별화
■ 경쟁 중심 탈피해 고객 중심으로 사업전략 전환

LG전자가 올해 모바일 사업에서 스마트폰의 본질에 집중해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집중한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은 26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멜리아 바르셀로나 사리아 호텔(Melia Barcelona Sarria Hotel)에서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앞으로의 사업 방향을 발표했다.

황 본부장은 이 자리에서 “LG전자 스마트폰에 대한 신뢰를 빠른 시간 내 완전히 회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이를 위해 고객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본질에 집중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 ‘본질 집중’: 핵심 기능 『ABCD』와 맞춤형 넘어서는 『초(超) 개인화 AI』 강화

LG전자는 고객이 주로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본질을 향상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한다.

아울러 스마트폰 인공지능(AI)도 고객의 마음을 스스로 이해해 개인화된 맞춤 기능과 정보를 제공하는 ‘초(超) 개인화 AI’로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이는 과거 LG전자 스마트폰이 혁신을 강조하면서 수 차례 반복했던 남과 다른 시도들이 시장의 공감대를 얻지 못하면서 고객의 신뢰까지 떨어뜨렸다는 치열한 반성의 결과이기도 하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이 기능을 얼마나 쓸까?’라는 질문을 다양한 스마트폰의 구성요소에 던지고 오디오(Audio), 배터리(Battery), 카메라(Camera), 디스플레이(Display)의 ‘ABCD’로 대표되는 핵심 기능을 업그레이드하는데 중점을 둔다.

오디오는 고객이 실제로 가장 많이 쓰는 기능 중 하나로, 왜곡 없는 고음질을 즐길 수 있는 하이파이(Hi-Fi) 쿼드 DAC(Digital To Analog Converter,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 탑재 등 LG전자 스마트폰이 강점을 인정받고 있는 분야다. 이를 더욱 발전시켜 LG전자만의 차별화 요소로 만들 계획이다.

배터리 또한 LG전자 스마트폰이 경쟁력을 인정받으면서 고객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대표적인 기능이다. 업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효율을 자랑하는 LG V30의 배터리 성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고객들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사용하며 배터리 걱정이 필요 없는 수준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

3년 전부터 스마트폰에 듀얼 카메라를 탑재, 진화시켜 온 LG전자만의 카메라 기술도 고객이 실제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발전시킨다. 이번에 AI를 접목한 똑똑해진 카메라를 선보인 것도 그 일환이다.

스마트폰의 핵심 구성요소로 빼놓을 수 없는 디스플레이도 세계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력을 자랑하는 LG디스플레이와 함께 더욱 진화된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를 계속해서 선보일 예정이다.

■ ‘고객 신뢰 회복’: 차원이 다른 ‘완성도’와 ‘사후지원’으로 차별화

LG전자는 스마트폰의 ‘플랫폼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차원이 다른 완성도와 안정성을 갖춘다.

업계 관행에 맞춘 신제품 출시보다는 잘 만든 제품의 품질을 계속해서 끌어올리면서, 기능을 추가하고 색상을 다양화하는 등 생명력을 지속적으로 불어넣어 고객에게 실질적인 가치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렇게 완성도를 끌어올린 제품은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의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스마트폰 품질 개선을 위한 LG전자의 노력은 지난해 선보인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G6와 LG V30부터 가시화되고 있으며, LG전자는 고객들이 LG전자 스마트폰의 뛰어난 완성도를 확신할 수 있도록 품질 개선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 LG전자는 지속적인 성능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LG전자 스마트폰 고객을 위한 사후지원도 대폭 강화한다. 기존 제품에서도 신제품의 새로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를 제공한다.

일례로 이번에 ‘LG V30S ThinQ’를 통해 새롭게 선보인 ‘공감형 AI’ 기능은 LG V30, LG G6를 비롯한 기존 제품과 실속형 모델까지 업그레이드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업그레이드는 하드웨어 제원과 소프트웨어 안정성 등을 고려, 최적의 성능을 낼 수 있도록 AI 기능을 패키지로 구성해 모델 별로 제공된다.

LG전자는 지속적인 품질 개선으로 제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AI 패키지 확대 등 차별화된 사후지원을 강화해 최우선 과제인 LG전자 스마트폰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 경쟁 중심 탈피해 고객 중심 사업 전개

LG전자는 고객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향으로 스마트폰의 출시 시기, 마케팅, 브랜드 등을 재검토하고 있다.

또, 고객이 활용하지 않는 기능을 추가해 가격이 인상되지 않도록 거품을 빼고, 완성도를 충분히 높이지 못한 상태에서 신제품이 출시되는 경우가 없도록 할 방침이다.

이는 경쟁 상황이나 업계 관행에 얽매이기 보다는 고객만을 바라보고 혁신을 이어가는 달라진 LG전자 스마트폰을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앞으로 오랫동안 편리하고 안정적으로 쓸 수 있는 스마트폰을 고객에게 제공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