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英 카본 트러스트, LG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에 ‘탄소 절감’, ‘물 절감’ 각각 인증
□ 업계 최초로 두가지 모두 획득…지난 5월에는 탄소 발자국, 물 발자국 각각 인증
■ 제품 생산과정에서 사용하는 전력량을 기존 저수조 방식보다 52% 줄인 친환경 생산
□ 제품 사용 과정에서 저수조 방식 제품보다 전력 소비량도 54% 낮아
■ 매년 무상으로 직수관을 교체하는 차별화된 유지관리 서비스도 강점
□ 2단계 ‘UV-LED’ 살균, 3개월 주기 방문 및 살균 케어도 제공
■ 어플라이언스연구소장 김영수 전무 “친환경 기술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친환경ㆍ고효율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

LG전자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가 최근 영국의 비영리단체인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로부터 '탄소 절감'과 '물 절감'에 대해 각각 인증받았다.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는 기존 저수조 방식에 비해 제품을 생산할 때 드는 전력량을 52%, 제품을 사용하는 고객이 소비하는 전력량은 54% 줄였다. 사진은 LG 퓨리케어 슬림 스윙 정수기와 왼쪽부터 각각 '탄소 발자국', '물 발자국'

LG전자가 탄소 배출량과 물 사용량을 크게 절감한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의 친환경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최근 영국의 비영리단체인 카본 트러스트(Carbon Trust)주)는 LG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의 ‘탄소 절감(Carbon Reducing)’과 ‘물 절감(Water Reducing)’에 대해 각각 인증했다.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탄소와 물을 절감한 것에 대해 각각 인증받은 곳은 가전 업계에서 LG전자가 유일하다.

LG전자는 이번 인증에 앞서 지난 5월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에 대해 제품 생산부터 유통, 사용,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과 물 사용량을 국제 기준에 맞게 측정했다고 인증받은 바 있다.

LG전자는 제품 생산 설비를 고효율 장비로 바꿔 「생산 효율」을 높였다. 실제로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를 생산할 때 사용하는 전력량은 기존 저수조 방식의 제품에 비해 52% 줄었다.

또 LG전자는 고객들이 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의 에너지 「사용 효율」도 크게 개선했다.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는 ▲인버터 컴프레서 ▲IH(Induction Heating) 기술 등을 적용해 기존 저수조 방식 제품에 비해 전력 소비량이 54% 낮은 고효율 제품이다.

따라서 이번 인증은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가 생산 환경부터 사용 과정까지 모두 환경 친화적인 제품이라는 것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직수 방식인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는 물을 보관하는 저수조 방식에 비해 위생적이다. 여기에 올해 3월부터 LG전자가 내놓은 차별화된 유지관리 서비스인 ‘토탈케어 1.2.3’에 힘입어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는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토탈케어 1.2.3은 ▲매년 직수관 무상 교체 ▲자동•수동 2단계의 ‘UV-LED’ 코크 살균 ▲직수형 정수기 중 국내 유일의 3개월 주기 방문 및 살균 케어 등 밀착형 고객 관리로 정수기 위생에 대한 걱정을 말끔히 없애준다. 교체 대상 직수관은 자체 살균이 가능한 온수 직수관을 제외하고 필터를 지난 이후부터 출수구 직전까지의 모든 직수관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어플라이언스연구소장 김영수 전무는 “친환경 기술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친환경ㆍ고효율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2001년 영국 정부 산하기관으로 출범했다. 지금은 정부와 독립된 비영리단체로 운영되며, 기후변화 대응 정부 정책, 글로벌 기업 컨설팅, 인증 등을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