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25일 UAE에서 장애인을 위한 우수 모바일앱 시상
□ 서울대 이상묵 교수, 현지 대학 관계자 등 100여 명 시상식 참석
□ 韓-UAE 대학생 55명이 장애인 위한 모바일앱 10여 개 개발
■ 1위수상작은 시각장애인이 즐길 수 있도록 입체음향이 적용된 모바일게임
■ LG전자 최용근 걸프법인장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 마련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 강조

LG전자는 22일부터 나흘간 아랍에미리트 샤르자에 있는 ‘1971 플라그섬(1971 Flag Island)’에서 장애인을 위한 모바일앱 개발 경연대회인 ‘코드캠프’를 진행했다. LG전자 최용근 걸프법인장(뒷줄 가운데), 서울대학교 이상묵 교수(오른쪽 첫 번째), 韓-UAE 대학생들이 시상식이 끝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가 한국과 아랍에미리트의 대학생들과 손잡고 장애인을 위한 모바일앱을 늘리는 데 앞장선다.

LG전자는 22일부터 나흘간 아랍에미리트 샤르자에 있는 ‘1971 플라그섬(1971 Flag Island)’에서 장애인을 위한 모바일앱 개발 경연대회인 ‘코드캠프’를 진행했다.

LG전자는 마지막 날인 25일에는 개발이 완료된 앱 10여 개를 대상으로 완성도, 사용성 등을 평가하고 우수앱을 선정해 시상식을 열었다. 시상식에는 LG전자 최용근 걸프법인장을 비롯해 서울대학교 QoLT(Quality of Life Technology)센터장 이상묵 교수, 현지 대학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1위부터 3위까지 수상작은 각각 ▲시각장애인이 즐길 수 있도록 입체음향이 적용된 모바일게임 ▲청각장애인을 위해 강의를 녹음해서 바로 텍스트로 변환해주는 앱 ▲청각장애인이 주변의 알림과 위험 요소를 인지할 수 있도록 주변 소리를 분석해서 알려주는 앱 이다.

LG전자는 수상팀에 스마트폰, 모니터, 프로젝터 등의 상품을 제공했다. 또 올 8월에는 1위와 2위팀을 한국에 초청해 장애인을 위한 보조공학기기를 개발하는 기업 탐방, 보조공학기술 세미나 참석, LG전자 방문 등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 1월부터 ‘AT에듀컴(AT EDUCOM, Assistive Technology Education & Competition)’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서울대학교 이상묵 교수와 함께 아랍에미리트 대학생 45명과 한국 대학생 10명을 선정해 서울대학교와 장애인기업지원센터에서 장애인을 위한 모바일앱 개발을 돕는 강의를 진행했다. 한국 대학생 일부는 시각, 지체, 청각 등의 장애를 갖고 있다.

올해 LG전자와 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는 ‘AT에듀컴’에 참가한 대학생들과 함께 장애인이 근무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IT컨설팅 등의 봉사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LG전자가 2015년부터 매년 진행하는 ‘AT에듀컴’ 프로그램은 현재까지 모두 120여 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이 프로그램은 LG전자, 서울대학교 QoLT센터, 아랍에미리트 장애인단체 SCHS(Sharjah City for Humanitarian Services) 등이 함께 운영해 오고 있다.

LG전자 최용근 걸프법인장은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지속 마련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