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일 충북 청주시에서 열린 ‘흰지팡이의 날’ 행사에서 인공지능 음성인식 LG 트롬 세탁기 기증
■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음성인식 플랫폼 탑재해 음성만으로도 주요 기능 제어
□ 음성만으로 전원 켜기, 코스 선택, 세탁 시작 등 모두 가능
□ 기존처럼 손으로 디스플레이 판넬 조작할 필요 없어
■ 7월 출시한 ‘언어 학습’ 휘센 에어컨에 이은 두 번째 인공지능 음성인식 가전
■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전무 “시각장애인은 물론 소비자 누구나 편리하고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가전을 지속 선보일 것”

LG전자가 인공지능 음성인식을 탑재한 LG 트롬 세탁기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에 기증했다.

LG전자는 17일 충북 청주시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에서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가 주최한 ‘흰지팡이의 날’ 행사에서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이병돈 회장, LG전자 H&A사업본부 세탁기RD/ED담당 정진우 상무가 참석한 가운데 ‘인공지능 음성인식 LG 트롬 세탁기’ 기증식을 가졌다. 매년 10월 15일 ‘흰지팡이의 날’은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orld Blind Union)가 시각장애인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사회적인 관심과 배려를 이끌어내고자 지정한 기념일이다.

인공지능 음성인식 LG 트롬 세탁기는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음성인식 플랫폼을 탑재해, 사용자가 전원 켜기, 세탁 코스 선택, 세탁 시작 등을 모두 음성만으로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가 손을 이용해 세탁기의 디스플레이 판넬을 별도로 조작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세탁통에 의류를 넣은 후 “LG 트롬, 전원 켜”라고 말하면 세탁기가 스스로 전원을 켜고 “전원을 켭니다. ‘LG 트롬 세탁 시작’이라고 말씀하시면 세탁이 시작됩니다”라고 알려준다. 사용자가 “LG 트롬, 세탁 시작해”라고 말하면 세탁기가 “표준 세탁코스로 세탁을 시작합니다”라고 말하며 세탁을 시작한다.

LG전자의 인공지능 음성인식 트롬 세탁기는 전국 15개 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각장애인들이 일상 생활이 가능하도록 교육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대한 시각장애인들의 의견을 반영해 해당 제품을 연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올해를 ‘인공지능 가전의 원년’으로 삼고 주요 생활가전 분야에서 언어 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 제품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에어컨에 이어 두 번째로 내놓는 인공지능 음성인식 생활가전이다. LG전자는 지난 7월 ‘언어 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 휘센 듀얼 에어컨을 업계 최초로 국내 시장에 선보인 바 있다.

이에 앞서 LG전자는 올 1월 ‘공간 학습’ 인공지능 휘센 에어컨을 업계 최초로 출시했다. 지난 4월에는 ▲자동으로 절전시간을 파악하는 냉장고 ▲날씨 정보를 파악하고 최적화된 세탁 옵션을 제안하는 세탁기 ▲사람 발과 기타 장애물을 구별할 줄 아는 로봇청소기 등을 출시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류재철 전무는 “시각장애인은 물론 소비자 누구나 편리하고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 가전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