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모 연예 프로그램에 출연한 프로게이머 이윤열에게 막말(?)을 한 연예인이 그의 팬들에게 엄청난 항의를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 사건으로 16만 명 서명 운동까지 진행되었다는 소문을 들리기도 했습니다. 또한, 당대 최고의 프로게이머 임요환은 입대 후에도 여전히 e스포츠[footnote]’e-Sports’는 스포츠와 게임이 결합된 것으로 가상의 게임을 통해 기량을 겨루는 멘탈 스포츠의 한 형태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컨버전스(Convergence)는 일종의 시대 트렌드로, 젊은 세대들은 스포츠와 게임을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형태로 즐기고 있다. [/footnote] 계를 든든하게 지켜주고 있죠. ^^; 이것이 바로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요즘 젊은이들이 열광하는 e스포츠 세계의 모습들입니다. 사진1


WBC, 월드컵 못지않은 e스포츠의 열기
멘탈 스포츠의 하나로 볼 수 있는 e스포츠를 젊은이들이 즐기는 방법도 다양합니다. 네트워크 상에서 직접 게임을 즐기는 것은 물론 TV 또는 e스포츠 경기장을 찾아 프로 선수들의 경기를 관람하기도 하는데, 간간히 케이블TV의 e스포츠 중계방송을 보고 있노라면 WBC나 월드컵은 저리 가라 할 정도입니다.
프로 선수에 대한 관심도 높은데요. 한 예로 프로게이머 임요환의 팬 카페 회원 수는 한때 60만 명에 육박할 정도였고, 광안리에서 열린 리그 결승전에는 10만이 넘는 팬들이 운집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결승전 때는 앙드레 김 선생님 등 각계 유명 인사들까지 관람했으니, 웬만한 아이돌 그룹 못지않은 대단한 인기임이 분명합니다. 또한, 생긴 지 얼마 안된 용산의 e스포츠 상설경기장은 젊은이들이 만나고 경기를 즐기는 일종의 Urban Entertainment 문화의 본거지가 되었습니다.

이쯤 되다 보니 기업들도 젊은 세대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e스포츠 시장으로 뛰어들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미 대기업을 중심으로 12개의 e스포츠팀이 연간 리그를 벌이고 있으니 야구나 축구, 농구 등 기존의 프로 스포츠와 크게 다를 바가 없죠. 리그 후원 규모만도 수십억 원에 이를 정도로 규모나 내용 면에서 e스포츠도 이제 프로 스포츠로 당당하게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중입니다.


젊은 세대들과의 좀더 쉬운 커뮤니케이션 방법
젊은 세대들이 프로게이머와 팀에 열광하고 지지를 보낼수록 e스포츠팀을 운영하는 기업과 브랜드에 대한 팬들의 로열티는 조금씩 강해지는데요. 이는 강제적인 주입이 아니라 그들의 문화에 참여함으로써 좀더 능동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하고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2년 전 e스포츠 게임단을 창단한 한 기업은 업종이 중공업분야의 B2B(기업간) 사업을 하는 업체였음에도 1년간의 e스포츠 활동 이후 10~20대의 기업 인지도가 크게 향상되었습니다. 그리고 리쿠르팅 과정에서도 취업 경쟁률이 예전보다 몇 배 이상 높아졌다고 합니다. 이런 효과 때문일까요. 어떤 기업은 세계 곳곳에 미래 고객들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WCG(World Cyber Games)’라는 게임 올림픽을 매년 개최하고 있는 등 아낌없는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사실 그동안 LG전자는 ‘액션스포츠 챔피언십’과 ‘싸이언 비보이 챔피언십’ 등 젊은 층을 위한 새로운 스포츠를 발굴하고 후원해왔습니다. e스포츠에 대해서도 남다른 관심과 참여를 해왔는데요. 2003년부터 CYON 스타리그, CYON 챌린지리그, LG-IBM 팀리그 등의 리그 스폰서십에 참여하거나 프로게임단을 후원하기도 하고 PC 광고 모델로 임요환 선수를 발탁하기도 했습니다.


CYON MSL 오프닝 동영상(MBC게임 제공)

* 이 동영상은 음성을 제공하지 않음

 


보다 적극적으로 그들의 문화 속으로 뛰어들기
올 여름에는 e스포츠 최대의 이슈인 스타크래프트2가 드디어 베일을 벗고 공개된다고 합니다. 미래를 바라보는 기업일수록 젊은 세대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문화에 공감하는 것이 필요하고, LG 역시 그런 측면에서 젊은이들이 즐기는 새로운 놀이문화인 e스포츠에 보다 적극적이고 다양한 생각들을 펼쳐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 듭니다. 왜냐하면, 아주머니들이 아내의 유혹을 보며 장서희와 함께 복수의 칼을 갈 때, 우리 젊은이들은 e스포츠 중계를 보면서 프로게이머와 함께 마우스질을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




Writer(guest)

황홍석 부장(아키라)
은 한국지역본부 브랜드전략그룹에서 미디어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2003년부터 프로게임단 후원, 스타크래프트 리그 후원 등 LG전자의 e-스포츠 마케팅을 추진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