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구내식당

4월의 어느 날, 저희는 모 기자의 연락을 받았습니다.

모 신문사 기자 : “잘 지내셨어요? 제 친구가 MBC PD인데 LG전자에 부탁할 일이 있다고 해요. 한 번 만나보실래요?”

필자 : “음..? MBC PD라고요?”

혹시 부정 이슈 취재는 아닐까 걱정스러운 마음을 안고 약속장소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PD님을 만나보니 이런 놀라운 제안이…!

MBC PD : “회사를 소개하는 예능 프로그램을 새로 준비 중인데, 첫 회에 LG전자를 다루고 싶은데요!”

순간 안도했습니다. ‘아 부정 이슈는 아니구나…휴우…’

필자 : “네. 그럼 당연히 출연…… 네 뭐라고요? 다큐가 아니라 예능이요? LG전자가요? 왜요?”

MBC PD : “우리나라 대표 기업을 소개하는 예능 프로그램을 준비하는데, 첫 번째는 무조건 LG전자여야 한다고 제작진이 의견을 모았어요. 꼭 좀 촬영할 수 있게 부탁 드려요~”

LG트윈타워 1층에 전시된 'LG 올레드 TV'로 LG 임직원들에게 인사하는 이상민l LG트윈타워 1층에 전시된 ‘LG 올레드 TV’로 LG 임직원들에게 인사하는 이상민

어서 와, 예능은 처음이지?

PD님이 말씀하신 프로그램 명은 바로 ‘구내식당’! 남의 회사 유랑기가 주제라고 하셨어요. 이상민, 성시경, 조우종, 김영철 등 연예인 패널이 회사를 직접 방문해 임직원들이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이라고요.


l MBC 예능 프로그램 ‘구내식당’ 메이킹 필름

방송 촬영 지원은 여러 번 해 봤지만, 예능 프로그램은 처음이었습니다. 그것도 목요일 밤 11시 방영이라니요! 그 시간에는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JTBC <썰전>, 채널A <도시어부> 등 이미 인기를 끌고 있는 쟁쟁한 프로그램들이 포진해있죠.

하지만 착한 국민기업, 취준생들이 입사하고 싶은 기업(제가 쓰면서도 오글거리는 표현이지만 제안서에 적혀있던 내용입니다.^^)이라며 제작진의 간곡한(?) 요청도 있었고, 무엇보다 고객들에게 꼭 필요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우리 직원들의 열정을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 판단해 참여를 결정했습니다.

LG전자 창원2사업장에서 직원의 도움을 받아 건조기를 조립 중인 조우종l LG전자 창원2사업장에서 직원의 도움을 받아 건조기를 조립 중인 조우종

예능이 이런 거였어?

보통 방송 촬영은 TV에 노출되는 시간의 몇십 배 이상의 준비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뉴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LG전자 관계자 인터뷰, 제품 촬영 등 1분 내외의 영상을 제작하는데도 기본 1시간~2시간 이상이 걸리곤 하죠. 1분 영상을 위해 최소 60분을 촬영해야 한다니, 방송에 종사하시는 모든 분들, 존경합니다! 게다가 출연자와 촬영장소 섭외, 인터뷰 멘트 작성 등을 감안하면 몇 분 노출을 위해 정말 긴 시간을 할애하게 됩니다.

LG트윈타워를 방문한 이상민을 보기 위해 몰려든 LG 임직원들l LG트윈타워를 방문한 이상민을 보기 위해 몰려든 LG 임직원들

하지만 이번에는 한 시간(어쩌면 그 이상일지도 모르는) 동안 단독 노출되는 분량을 촬영한다니…

한꺼번에 방송 인터뷰 50건 정도를 준비하는 상황이랄까요? 부서며, 근무지가 모두 다른데다 여의도에 근무하는 저희로서는 창원처럼 이동시간이 긴 사업장도 포함되어 있어 사실 부담이 컸습니다.

여의도 LG트윈타워에 그렇게 다닐 곳이 많은지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평소 근무하는 사무실과 일부 공용공간만 오가던 저희는, 35층 건물 전체가 내 근무지인 것처럼 오르락내리락 몇 번을 오갔는지 모릅니다.


l LG트윈타워 식당을 방문한 이상민

이번 기회에 말로만 듣던, 대통령도 다녀가신 LG사이언스파크도 여러 번 방문해 답사와 협의를 거쳤습니다. 그래도 서울 마곡에 위치한 LG사이언스파크는 여의도에서 그리 먼 곳이 아니어서 상대적으로 수월했지요.


l LG사이언스파크에서 ‘LG 클로이’ 안내로봇과 마주친 김영철

창원사업장은 몇 번 오갈 수도 없으니 사업장에 계신 분들께 많은 부분을 부탁 드려야 했습니다. 계속 메일에 전화에… 부탁을 가장한 요구가 이어졌는데도 자기 일처럼 애써주신 수많은 임직원들께 감사 드립니다!


l LG전자 창원2사업장에서 건조기를 조립하는 조우종

홍보인으로서 어쩌면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도 있는 기회란 생각으로 진행하다 보니 어느새 저희의 두 달은 그야말로 #순삭 !

임직원분들,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방송에 참여해준 LG 임직원들l 방송에 참여해준 LG 임직원들

‘방송’ 홍보를 하면서 우리 회사가 방송에 긍정적으로 많이 나와야 한다는 부담감을 항상 안고 살았던 저희였습니다.

최근 방송 환경이 많이 달라진 게 사실이죠. 구내식당도 예능이긴 하지만 많이 걱정했었습니다. 본방송이 시작하는 밤 11시까지도 말이죠. 하지만 무사히 방송을 마친 지금은 그 모든 게 기우였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무사히 촬영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촬영에 기꺼이 협조해 주셨음에도 방송 사정상 아쉽게 편집된 임직원분들께도 양해 부탁드리며,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방송은 나갈 때까지는 정말 변수가 많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습니다.

LG전자 편은 끝났지만, 앞으로도 이어질 MBC <구내식당–남의 회사 유랑기> 많이 시청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