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LG전자의 UX 디자이너 나대열 책임입니다. 지난번 2회에 걸쳐 사용자 디자인과 UX에 대해서 알아봤는데요. 오늘은 2009년도 이후에 출시된 LG전자의 휴대폰 UX 디자인을 소개해드려고 합니다. 제가 하나하나 살펴보니, LG전자가 그동안 UX에 참 많은 투자를 해왔구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터치가 나타나면서 단축키 대신에 사용 편의성과 아름다움을 모두 지닌 위젯 방식이 적용되고, 또 터치의 다음을 느끼게 해준 제스처 방식도 시도되었고요. 혁신적인 시도였으나 잘 사용되지 않았던 기능들이 나중엔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기도 한다는 점에서, 지금부터 2009년 이후 LG가 선보인 휴대폰을 중심으로 UX 측면에서 어떤 시도들이 이루어졌는지 소개해 볼까합니다~

깜찍한 외모만큼 실속형 UX가 적용된 쿠키
쿠키 휴대폰 제품 사진소개할 첫 번째 폰은 LG전자 내부에서도 ‘좋은 폰’이란 평을 들었고, 실제로 1천만 대 이상이 판매된 쿠키(Cooky)입니다. 쿠키는 풀 터치이면서도 싼 가격으로, 회사나 고객에게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는 폰입니다. 이 폰은 일정한 압력을 주어야 동작하는 감압식(Resistive)으로 메모를 나만의 필기로 할 수 있고, 또 깜찍한 모양의 위젯이 적용되었습니다. 이 위젯은 얼굴만 예쁜 것이 아니라 UX 입장에서 주요 기능들을 밖으로 끄집어 내, 고객 편의에 따라 자유롭게 구성을 할 수 있도록 해주었습니다.

세컨드 라이프를 보는 듯한 ETNA의 Live Square 기능
에트나 제품 사진
시실리아 섬에 있는 활화산 이름을 따온 메시징 폰 에트나(ETNA). 하프 터치를 적용하여 풀 터치를 기대한 분들에겐 다소 실망감을 안겨 드렸을 몰라도, 마치 세컨드 라이프를 보는 듯 구성된 Live Square 기능은 자주 통화하는 사람들의 메시지와 전화를 절대 놓치지 않도록 고안되어 있습니다. 메시징 폰 하면 당연히 따라오는 쿼티(Qwerty) 키패드도 LG폰 손맛에 중독되기에 충분했습니다.

최초의 성공적인 명품 폰의 대명사, 프라다 II

프라다2 제품 사진프라다 II는 풀 터치 폰의 자존심을 지키고, 다시 한번 명품으로 각인시키겠다는 의지가 컸던 폰이었습니다. 이전 프라다의 풀 터치에 쿼티 키패드를 제공하여 훨씬 고급스러운 손맛을 지키도록 했고요. UX적으로 볼 때는 액세서리와 같은 PRADA Link를 제공해서 주요 메시지나 시간을 확인할 때 호주머니나 가방을 뒤지는 노력을 최소화하도록 하였습니다. 가끔 가방에서 휴대폰을 찾아 꺼내다 보면 지저분한 것들이 딸려와 체면이 말이 아닐 때가 있잖아요. 우아함을 지키기엔 PRADA Link가 제격입니다. ^^

누구나 키트를 부르는 마이클이 될 수 있는 와치폰 

와치폰 제품 사진
왼쪽 사진 출처: http://movie.naver.com/movie/bi/mi/photoView.nhn?code=17641&imageNid=2985558

이분 기억하시나요? 이분이 1982년 차고 있던 요 물건, 저는 어려서 시계인 줄만 알았다는. 그런데 인제 보니 이게 바로 와치폰입니다. 전화도 되고, (물론 수신자는 키트, 부르면 그냥 달려오죠~) 내비게이션도 장착되어 폰과 키트 사이에 서로의 위치를 추적까지 해주는. 아무튼 이때는 제가 꼭 와치폰을 개발하고야 말겠다는. 쿨럭. LG가 저의 어린 시절 꿈을 대신 이루어주었네요.

GUI만 잘 만들면 폴더폰도 충분히 설렐 수 있다, 롤리팝 

롤리팝 제품 사진
제가 디자인연구소에 있을 때 수많은 GUI 디자인 중 유독 눈길을 끌던 디자인이 적용된 폰이 바로 롤리팝 폰! 외관 디스플레이를 발전시켜 감성을 자극하고 달콤한 GUI 디자인으로 10대, 20대 여성층을 설레게 한 폴더폰이었습니다. 2009년 성공한 폴더폰 중 거의 유일하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은데요. GUI 디자인만으로도 차별화가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었습니다.

터치 그 다음은 제스처, Crystal

크리스탈 제품 사진
인터페이스의 혁신이 키패드에서 터치로 진화되었다면, 터치 그 다음은 뭐가 되겠느냐고 모 회사의 수석연구원에게 물은 적이 있습니다. 그분은 주저 없이 ‘제스처’라고 말했습니다. Crystal 폰에서는 제스처를 조금이나마 맛볼 수 있는데요. 제스처 기능이란, 자신이 설정해 놓은 모양대로 휴대폰에 그리면 설정한 메뉴로 바로가기가 가능한 기능입니다. 그 부분을 가리지 않고 구현하려고 크리스탈 부분을 만들어 넣은 것이기도 하죠. ‘제발 가리지마’ 폰이 된 것도 그 때문입니다.

메시징으로 승부를 걸다, enV 터치

enV 터치 제품 사진
메시징으로 승부 거는 폰도 나왔었습니다. 소문에 예전 M사 CEO의 와이프가 사용했다던 ‘Voyager’의 후속작으로 나왔었죠? 터치로 음성사서함 연결이나 ARS버튼 누를 땐 인내심 테스트에 돌입할 수가 있죠? 근데 이 폰 하나면 그런 거 싹 사라집니다. 그리고 가로형 화면으로 인터넷 보기에도 편리하고요. 지금도 부디 M사 CEO 와이프님이 쓰고 있기를. ^^

이렇게 둘러보니, LG전자 휴대폰에서 정말 다양한 UX가 시도된 것 같지 않으세요? 생활을 반영하는 편의성과 감성적 만족감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 더 노력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음 편에는 최근에 출시된 LG휴대폰의 UX를 살펴볼텐데요, LG 폐인이 나오는 그날까지 UX의 발전은 쭈욱 계속됩니다.

Related Posts

 

나대열 책임 사진 Writer

 나대열 책임
은 LG전자 MC연구소에서 Mobile Service UX를 총괄하고 있다. 그는 올해 고객에게 가치를 줄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해 LG전자 Mobile Service가 정말 많이 달라졌다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