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의 무선 통신 박람회라 일컬어지는 ‘CTIA Wireless 2010’이 지난 3월 23일부터 25일까지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습니다. 1조 달러에 육박하는 무선 통신시장의 엄청난 성장을 고려한다면 CTIA는 2010년 놓쳐서는 안될 중요한 행사 중 하나인데요. LG전자 미국법인(LG Electronics MobileComm U.S.A., Inc.)  역시 CTIA에 참가해 첨단 휴대폰 기술과 진보된 멀티미디어 기능, 그리고 친환경적인 제품 디자인을 선보였습니다. 특히 LG 부스는 최신 무선 기기의 쇼케이스 뿐 아니라 다양한 소식과 신기술을 알리는 대화형 디스플레이를 전시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CTIA 전경CTIA Wireless 2010은 작년보다 전시업체와 관람객 수 모두 증가했는데요. 4만 명에 이르는 관람객들은 박람회장 곳곳을 누비며 무선통신 업계의 최첨단 기술과 제품을 감상했고, 1천여 개의 참가 업체들은 사흘 동안 비즈니스와 교육, 그리고 네트워크의 장을 열었습니다.

LG 휴대폰 부스는 올해도 많은 관람객으로 북적였는데요. 플라워 핑크빛의 패널 장식과 개별 제품들로 구성된 외관이 깔끔하고 모던을 느낌을 주었습니다. 보수적인 청색과 회색으로 가득한 박람회장에서 LG부스는 마치 사막 속에 오아시스 혹은 트렌드에 민감한 휴대 기기 마니아들의 컨템포러리 라운지처럼 보였습니다. 부스 안 LG DJ의 턴테이블에서는 팝이 리드미컬하게 뿜어져 나오고, 관람객들은 5가지 색색의 터치스크린으로 자기만의 디제잉을 해 볼 수 있었는데요. 일부 관람객들은 LG Remarq, LG Cosmos, LG Arena 등 LG 최신 휴대폰 설명을 읽으면서 음악에 맞춰 자연스레 몸을 흔들거나, 발로 박자를 맞추고 있었습니다.

CTIA 와이어리스 현장
LG 휴대폰 사진 쿼티 자판의 메시징폰 LG 리마크(Remarq)는 이번 박람회에서 중요하게 다뤄진 ‘친환경’ 제품 중 하나로, 부스 내에서도 인기가 높았습니다. LG 리마크의 외부 케이스는 19%가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수화기 부분은 87%가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만들어졌는데요. 휴대폰을 만져본 이들은 매끈하고 컴팩트한 디자인에 찬사를 보내고, 더불어 기본 기능으로 있는 에코 계산기 프로그램에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에코 계산기 프로그램은 사용자가 자동차로 이동하는 대신 걷거나 자전거를 탐으로써 절감하는 CO2 배출량을 알려주는 것입니다. RCR Wireless지의 기자는 LG 리마크를 ‘LG의 최신 슬림형 그린 휴대폰’으로 소개했습니다.

LG가 미국에 출시하는 넷북도 X120R, 10인치 X200과 슬림형 X300 3개 모델로 늘어났습니다. X120R과 X200은 3G 광대역 기능과 Microsoft Windows 7 Starter Edition이 설치된 기본형 넷북이고, 기존 노트북에 가깝게 화면 크기는 커지고 가격은 높아진 X300은 Wi-Fi 전용으로 Windows 7 Home Edition이 제공됩니다. 

노트북 사진
LG 부스에서는 최신 무선 기기들뿐만 아니라 박람회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소식과 신기술을 알리는 대화형 디스플레이 장치도 선보였습니다. 새롭게 등장한 모바일 디지털TV(DTV) 방송의 사용법을 이 디스플레이를 통해 소개하고, DTV 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3가지 시연용 휴대폰을 전시했습니다. 현재 48개의 방송국이 사용 중인 이 기술은 올해 수백 곳의 방송국으로 늘어날 전망이고, 휴대용 DTV 수신기에 대한 수요도 증가할 예정이라 업계 전문가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휴대폰 사진LG Don’t Text & Drive 시뮬레이터 또한 관람객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는데요. 이 시뮬레이터는 안전하게 설정된 환경에서 운전 시 문자 메시지의 위험을 체험할 수 있도록 제작된 것으로, 부스 방문자들은 운전과 함께 곡예 하듯 문자메시지를 작성해보거나, 이 모습을 관람하면서 위험성을 깨달을 수 있습니다. 저 역시 차량 운행 시 휴대폰 사용에 대해 좀 더 신중해야겠다고 다짐하게 되었습니다.

아이언맨 사진LG 부스의 아이언 맨 2 코너에도 많은 관람객이 몰려 전시된 토니 스타크의 갑옷과 영화 장면 등을 관람했습니다. 영화를 기대하는 팬들은 영화에 삽입될 휴대폰 등 관련 물품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1편에서 깊은 인상을 주었던 갑옷 앞에서 사진을 찍기도 했습니다. 아이언 맨 2는 2010년 5월에 마블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출시되는데요. 영화 출시에 앞서, LG 휴대폰 역시 합동 마케팅으로 LG 휴대폰의 인지도를 높이고 기술을 통해 영웅이 된다는 전체적인 주제를 홍보할 예정입니다.

CTIA 관람객들은 LG의 환경 게임인 Recycle 4 Change에 참여해 eCycling에 대한 자신의 지식을 시험해보기도 했습니다. 대형 LCD 화면의 터치스크린을 통해 참가자들은 전화기 안에 어떤 부품이 있는지, 그리고 이 부품들이 어떻게 재활용될 수 있는지 배우는 시간을 가졌고, 이를 통해 획득한 포인트는 각종 자선 활동에 기부했습니다. LG는 박람회 기간 Recycle 4 Change에 참여한 소비자들을 대표하여 총 1만 달러의 금액을 기부할 계획입니다.

LG 부스 사진각종 언론 매체와 업계 사람들, 그리고 무선 기기 마니아들로 발 디딜 틈 없었던 3일간의 행사가 끝나고 LG팀 역시 아쉬움을 남긴 채 사막의 오아시스(?)와 작별을 고했는데요. 개인적으로 ‘변화하는 무선 통신의 힘’이란 주제로 개최된 토론회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아카데미 감독상 수상자인 제임스 캐머런 감독과 미 정부의 CTO 애니시 초프라,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 비즈 스톤이 주요 연설자로 나와 무선 통신 기술이 그들의 산업 분야에 가져온 혁신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또 올해 박람회에서는 앞으로 후끈 달아오를 안드로이드 시장의 열기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일례로 구글의 안드로이드폰 운영 체제는 삼성 Galaxy S, 모토로라 i1, Kyocera Zio, AT&T Dell Aero, Sprint EVO 4G(미국 최초의 4G 휴대폰)를 포함, 최소 5개 기종의 휴대폰을 통해 출시되었습니다.

박람회 현장의 흥미진진했던 경험과 우리 부스를 떠올리다 보니 어느새 내 몸은 2011년의 가능성으로 ‘재충전’된 느낌이 듭니다. 계속해서 변화하는 무선 통신 업계가 앞으로 1년 뒤엔 어떠한 모습을 띠게 될까? 그리고 LG는 이렇게 붐비는 행사에서 어떠한 방법으로 돋보일 계획을 세우고 있을까? 등등 비록 몸은 집을 향해 가고 있지만 머릿속에서는 곧 출시될 LG 제품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2011년 다시 라스베이거스로 돌아올 모습이 그려지고 있었습니다.

[#M_더보기|접기|LG MOBILE PHONES: CTIA 2010 WRAP-UP

With the wireless market booming to an astouding$1 trillion, this year’s International CTIA Wireless show in Las Vegas, NV was the go to event of 2010. LG Electronics MobileComm U.S.A., Inc. stood out amongst a variety of competition, by featuring an impressive display of the latest advancements in mobile phone technology, advanced music and TV capability, and eco-product design. In addition to showcasing its latest wireless devices, the LG booth boasted interactive displays that engaged and informed tradeshow attendees on a variety of topics and technologies.

Lauded as the largest wireless tradeshow in the world, CTIA Wireless 2010 saw an increase in attendance and exhibitors from last year’s show.  Around 40,000 attendees scoured the tradeshow floor looking to catch a glimpse of the wireless industry’s latest and greatest. Over 1,000 exhibitors turned out for three days of exciting and intense business, learning, and networking. 

As in year’s past, the LG Mobile booth was once again buzzing with activity. Adorned with florescent pink paneling and outfitted with custom modular product stations, the sleek and modern LG booth beckoned to CTIA attendees like a desert oasis. Amid a sea of conservative blue and gray tradeshow signage, the LG booth felt more like a contemporary lounge – a fitting setting to entertain today’s trend-conscious wireless enthusiasts.

The rhythmic sounds of pop music blasted from the turntables of the LG DJ, who set the upbeat tone for the booth. Attendees could even put their own DJ skills to the test, with five colorful touchscreen turntables that allowed users to mix their own beats.  Booth visitors could be seen swaying or tapping their feet to the music as they perused LG’s latest feature-rich devices such as LG Remarq, LG Cosmos and LG Arena.

Echoing the show’s emerging eco-conscious trend, LG Remarq was a popular attraction at the booth. A journalist from RCR Wireless referred to LG Remarq as, “LG’s latest little lean, green eco machine.” LG Remarq’s outer casing is made from 19 percent post-consumer recycled plastic and the handset as a whole is 87 percent recyclable. All were eager to get their hands on LG’s newest and greenest wireless device. Those who handled the phone commented on its sleek, compact design as well as its innovative Eco Calculator application that allows users to calculate C02 reduction savings by walking or cycling as opposed to driving their car.

LG also expanded its U.S. netbook line from one device to three. Currently, there is the X120R, the 10-inch X200 and the slim and sleek X300. The X120R and X200 are classic netbooks, with built-in 3G broadband and the “Starter Edition” of Microsoft’s Windows 7 software. The Wi-Fi-only X300 is more laptop-like, with a larger screen and the more expensive Windows 7 Home Edition.

In addition to showcasing the company’s latest wireless devices, the LG booth featured interactive displays that engaged and informed tradeshow attendees on a variety of topics and technologies. 

Showing wireless operators how they can harness the emergence of broadcast mobile digital television (DTV), LG demonstrated three prototype cell phone models that receive the new mobile DTV signals now being transmitted by nearly four dozen broadcast stations around the country.  With hundreds of stations expected to sign on the air using the newly-minted technology this year and demand for truly mobile, portable DTV reception on the rise, this portion of the booth attracted attention from a variety of industry professionals. 

The LG Don’t Text & Drive simulator was also very popular among tradeshow attendees. Booth visitors gathered around the video game like simulator to witness the driving and texting prowess of fellow attendees. The simulator allows users to experience the dangers of driving and texting, but in a safe and controlled setting. Participants and witnesses alike left with a renewed sense of importance regarding the dangers of texting and driving. All vowed to think twice before picking up their handsets to text while operating their vehicles.

Crowds of tradeshow attendees also gathered around the Iron Man 2 portion of the LG booth, which boasted Tony Stark’s suit of armor and footage from the film. In an effort to promote the company’s exclusive mobile phone marketing partnership with the highly anticipated movie, fans received an up close look at the movie memorabilia and posed for pictures in front of the impressive suit of armor. Marvel entertainment will release the film on May 7, 2010.  In anticipation of the release, LG Mobile Phones will launch a multi-faceted marketing campaign to promote the LG Mobile Phones brand and the overall theme of heroism through technology within one’s community.

CTIA attendees were also asked to put their knowledge of eCycling to the test with the LG eco game, Recycle 4 Change. Playing on large touchscreen LG LCD screens, contestants learned about what components are in a phone and how they are sorted to be recycled.  Participants donated the points they earned to a variety of philanthropic causes. Through Recycle 4 Change, LG plans to donate a total of $10,000 on behalf of consumers that have participated during CTIA 2010.

After a jam-packed three days filled with press, industry folks and wireless enthusiasts, the LG team sadly had to depart from its desert oasis and return to their respective offices around the globe.
 
Show organizers touted the “transformational power of wireless,” as the theme of this year’s show. In a roundtable discussion moderated by CNBC anchor Michelle Caruso-Cabrera, keynote speakers Academy Award winning Director James Cameron, U.S. CTO Aneesh Chopra, and Twitter Co-Founder Biz Stone provided insight on the ways mobile technology has revolutionized their industries.

This year’s show also underscored how competition in the Android market is really starting to heat up. Case in point, Google’s Android mobile operating system launched on no less than five major handsets: Samsung Galaxy S, Motorola i1, Kyocera Zio, AT&T Dell Aero and Sprint EVO 4G (the first 4G cellphone in the U.S).

As I exited the show floor and took one more glance back at our booth, I reflected on the highlights of the past three days. Suddenly, I felt “recharged” as I thought about all the possibilities and promise for CTIA Wireless 2011. With the ever changing wireless landscape, what will the industry look like one year from now? And what will LG think of next to differentiate itself in this crowded space? Despite being very tired and ready to head back home, with so many exciting product launches on LG’s horizon, I found myself anticipating our return to Las Vegas in 2011.

_M#]
Related Posts

Writer(guest)

이미지

드미트라 카바데레스(Demetra Kavadeles)는 LG전자 미국 법인(LGEMU)에서 휴대폰 사업 부문 홍보 담당자로 일하고 있다. LG전자 미국 법인(LGEMU)은 CES, CTIA 등 전시회, 영화, 음악 관련 대형 마케팅 이벤트 등 휴대폰 사업 관련 활발한 비즈니스를 전개해 미국 CDMA 휴대폰 시장 1위를 기록하는 등 LG 브랜드 이미지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