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방문해 보고 싶은 도시 중 하나로 꼽히는 파리는 아름다운 풍경과 유서 깊은 건물로 가득 차 있다. 특히 근대 건물 중 1900년 파리만국박람회를 기념해 건립한 ‘그랑 팔레(Grand Palais)’를 빼놓을 수 없다. 파리의 심장부인 콩코드 광장과 대통령 관저인 엘리제궁 옆에 우뚝 서 있는 이 장엄한 건축물은 그 건립 목적이 프랑스 예술의 전성기를 알리기 위함이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1970년 앙리 마티스 회고전을 비롯한 훌륭한 예술 행사들이 이곳에서 많이 개최되었다.  

봉쥬르~ LG전자! 쥬뎀므~ 그랑 팔레!
 

LG전자 TV 마케팅팀은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예술과 기술로 세계인을 감동하게 해 온 이 역사적 장소야말로 LG전자가 유럽에 시네마 3D 기술을 처음으로 선보이기에 더할 나위 없는 장소라고 판단했다. 특히, 이번 런칭 행사는 단순한 제품 홍보 목적이 아니라 고객들에게 시네마 3D TV를 알리고 친구나 가족들과 함께 즐겁게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고객 가치를 제공하는데 포커스되었기 때문에 유서 깊은 장소에서 3D 영화를 관람하는 것이 무척 색다른 의미를 가질 수 있었다. 물론, 부활절 기간에 유럽을 방문한 수많은 관광객을 통해 노출됨으로써 유럽 전체에 입소문을 내보자는 숨은 의도도 깔려있었다. ^^ 

3D 유럽 현장

그동안 그랑 팔레에서는 샤넬과 입셍로랑과 같이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프랑스 브랜드 행사가 열린 적은 있었지만, 영화 상영을 위해 사용된 적은 없었다. 이 점 또한 LG 3D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최적의 조건이라고 생각되었다. 장소 결정과 함께 본격적인 행사 기획과 준비가 진행되었다. 대담한 결정인 만큼 LG 경영진의 지원으로 본사 6개의 팀과 프랑스 지사가 협력했다. 내 마케팅 10년 경력에서 가장 야심 찬 행사가 아니었나 싶다. 

T(Time)!P(Place)!O(Occasion)!를 잡아라!

이번 행사를 실현하기 위해 수많은 장애물을 넘어야 했지만, 우리를 시련에 빠뜨린 것은 크게 3가지. 첫 번째는 바로 그랑 팔레 장소 섭외. 그랑 팔레는 박물관과 미술관을 관리하는 프랑스 정부 기관에서 운영하는데, 예약만도 1년이 걸릴 정도로 대관이 쉽지 않았다. 그런데 행사는 당장 해야 하고, 온갖 방법을 동원해 행사일 2개월 전에 간신히 장소를 유치할 수 있었다. ⊙_
  유럽 전경

잠깐! 그랑 팔레란?
이 곳에서는 
원래의 건립 목적에 맞게 1970년 앙리 마티스 회고전, 미술 전시회 이외에도 승마 대회 등 훌륭한 예술 행사들이 개최되었다. 그랑 팔레는 건축 구조 면에서는 루브루 박물관이나 오르세 박물관에 뒤지지 않는다고 파리 시민들은 여기고 있다. 파리의 심장부인 콩코드 광장과 대통령 관저인 엘리제궁 옆에 우뚝 서 있는 이 장엄한 건축물은 1901년부터 모터쇼를, 1905년부터는 에어쇼를 개최해 오고 있다. 제 2차 세계대전에는 육군 병원과 군부대 대피소로도 활용된 역사적인 장소다.

CINEMA 3D 소개 현장

두 번째는 행사 전날 밤 열린 에르메스의 기승 무대. 에르메스의 무대가 마무리 되어야 행사 준비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행사 시작 전까지 고작 20시간을 두고 무대 바닥공사부터 3D 영화 스크린 설치, 무대 디자인 설치까지 완료해야 했다. 그리고 실제로 완료했다.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ㅜㅡ;) 

마지막으로 그랑 팔레의 명성에 걸맞은 행사 기획. 우리는 처음에 그랑 팔레 관리팀에게 세계 최대 규모의 3D 영화 공개 상영회를 개최하고 싶다는 아이디어를 냈고, 이 아이디어는 그들이 보기에 ‘상업적으로’ 보일 수 있는 여지가 전혀 없어야 했다. 그게 그랑 팔레를 사용하기 위한 조건이기도 했다. 우리는 LG 시네마 3D의 차이점을 알리기 위한 보다 창의적인 실행 계획이 필요했다. 

완벽한 3D 놀이터(3D Playground), 세계 최대 규모의 3D 스크린

  

그랑 팔레 사용 규정을 지키기 위해 잡은 컨셉은 ‘완벽한 3D 놀이터’. 모든 행사 참석자에게 시네마 3D 안경을 제공하고, 그랑 팔레 한쪽에는 LG 시네마 3D와 경쟁 업체의 기존 3D TV를 비교할 수 있는 체험관을 마련했다. 그리고 3D 종합 솔루션 구역에는 3D 비디오 게임, 3D 프로젝터, 3D 컴퓨터 모니터 등 LG 3D 제품을 대건 선보였는데, 내부 홀에 설치된 2011 시네마 3D TV를 통해 레드카펫 행사를 실시간으로 중계하기도 했다. 
 

CINEMA 3D 관람하는 모습

CINEMA 3D 관람하는 모습


본격적인 행사장은 바로 1,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최대 규모의 3D 영화관. 가로 27미터, 세로 11미터의 농구장크기의 스크린이 설치되었는데, LG전자는 이번 행사로 역사상 최대 크기의 3D 스크린으로 최다 인원에게 영화를 상영, 2개의 기네스 기록을 수립했다. 

 

CINEMA 3D 관람 현장

CINEMA 3D 관람 현장

파리를 들썩이게 한 3D 시네마 상영회와 프리젠테이션

드디어 행사의 하이라이트. 극장에서 마치 한 편의 쇼를 보는 것 같은 경험을 주고자 했다. 저명한 영화 비평가인 이자벨 지오다노(Isabelle Giordano)가 진행을 맡았고, 다니 라리(Dani Lary)의 마술 공연, 브라질리언 앰비언스(Brasilian Ambience)의 공연, 그리고 아이스 에이지 제작자가 만든 애니메이션 리오(RIO) 등 화려한 볼거리가 준비되었다. 아울러 이번 이벤트에는 배우 소피 마르소를 비롯해 영화 ‘남과 여’의 끌로드 를르슈(Claude Lelouch) 감독 등 영화계 인사와 프랑스 명사들도 참석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배우 사진

CINEMA 3D 관람하는 모습

낮에는 그랑 팔레 외에 작지만 고급스러운 극장을 선택해 취재진과 거래처를 위한 별도의 행사장이 마련되었다. 이곳에서는 시네마 3D 안경과 시네마 3D 프로젝터를 사용해 개발한 3D 프리젠테이션이 진행되었다. 물론 비교 체험관도 설치되었다. 참석자들의 표정과 입소문만으로도 최고 수준의 3D 경험이 제공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CINEMA 3D 소개 현장

CINEMA 3D 소개 현장


유럽인들에게 잊지 못할 즐거움을 선사한 LG

대규모 행사를 진행하다 보니 당황스러울 때도 잦았는데, 특히 문화적 차이가 있는 현지 스태프와의 협력은 무척 어려웠다. 한번은 시연 2시간을 앞두고 3D 프리젠테이션을 앞두고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했다. 현지 기술 스태프들은 이에 아랑곳없이 1시간 넘게 점심을 하고 돌아왔다. 우리는 그동안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는데, 다행히 30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그들은 굉장히 나이스하게 문제를 해결했지만 말이다. ^^; 
 

프랑스를 대표하는 역사적인 건축물이 LG의 3D TV로 뒤덮이고, 유럽인들이 3D 놀이터로 변신한 그랑 팔레에서 입을 다물지 못하던 그 광경은 아직도 나에게 벅찬 감동으로 남아 있다. 이 순간을 위해 함께 고생한 프랑스 지사와 본사 관계자들에게 다시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행사장 준비 모습

 

[#M_Click here for original English version|접기|

Paris, a city known for beautiful scenery and rich history is one of the most visited cities in the world.  Once the center of an ambitious empire, history has shaped this city into a cultural marvel and a showcase of human achievement. 

Then there was Grand Palais, a magnificent bigger than life structure built in 1900 for the World’s Fair.  It’s known as ‘the monument dedicated by the Republic for the glory of French art’.  Reflecting its original purpose, great artistic event were hosted including Matisse retrospective after his death in 1970.  While it hosted various events outside of art exhibitions like horse riding competitions, mainly it was dedicated to innovation and modernity.  It’s a structure that rivals the Louvre and Musée d’Orsay in the minds of Parisians.  The grand structure which stands in the heart of Paris, next to the Concorde Square and presidential palace Elysées, has hosted motor shows since 1901 and air shows since 1905, and even served as a military hospital and assembly point for troops during World War II.

Our France marketing team thought such symbolic place which has inspired the public with art and technology for over 100 years was the perfect place to launch CINEMA 3D.  And they were right!  The place which hosts events from top national brands like Chanel and Yves Saint Laurent, has never been used for a movie screening.  It was the perfect place to stake LG’s flag on our 3D conquest.  Once we had the place, visualization of the outcome was exciting, even overwhelming. With bold decision making and support from our management, we collaborated with 6 LG HQ teams and France subsidiary to plan the most ambitious event that I have ever been a part of in over 10 years of marketing. 

When we were faced with reality of executing this grand vision, the challenges were many.  First Grand Palais is run by a French government agency which manages museums and galleries.  A booking for a monument this scale would normally take over a year.  We had to lobby for the location up to 2 months before the event date, which gave us very little time to put the pieces together for something that would normally take over 6 months.  

To add to the challenge, there would be a Hermés Equestrian event until the evening before the launch. The entire construction including flooring, building 3D movie screen and setting up the beautiful scenography had to be completed and ready for public showing in 20 hours. (Of course, we filmed the entire set up process and a documentary film with fast-forward action will be produced within a week after the event.)

And because of Grand Palais, we knew we had to program an event which matched the magnitude of the place.  Originally the management for Grand Palais was pitched the idea of LG hosting the biggest 3D movie screening event for the public, and we took the initial idea to the next level.  Since it was a public event and since we couldn’t do anything that was viewed as ‘commercial’, which was strictly regulated by Grand Palais, a creative execution was needed, especially if we wanted to communicate the LG CINEMA 3D difference.

To adhere to Grand Palais regulations, we set the concept of the program at Grand Palais as a ‘total 3D playground’. All attendees would receive a pair of CINEMA 3D glasses.  One side of the Grand Palais was set up as an experience zone with comparison booths of CINEMA 3D vs. top competing conventional 3D TVs, leading to a 3D total solution section which featured 3D video games, a 3D projector and 3D computer monitors.  Along the halls that were created inside, we lined up all of 2011 CINEMA 3D TVs, and broadcast the red-carpet event live in 3D.  

The other side was transformed into a breath-taking 3D movie theater which accommodated 1500 viewers.  The movie screen looked like a full-sized basketball court, 27 meters wide by 11 meters tall.  LG set two Guinness world records the night of the event, one for the biggest movie screening and one for the largest 3D projection screen in the world.

We tried to produce the main part of the event programming in the theater as if it was a show.  For this program a well known movie critic Isabelle Giordano was the MC, and included entertainment like French magician Dani Lary, Brazilian dance troupe called Brasilian Ambience, and the movie RIO which opened only a week before the event, produced by makers of ICE AGE.
To add impact to the program, we invited many celebrities of the movie industry in Europe like Sophie Marceau, director Claude Lelouch, with many well known French celebrities in attendance, a true red carpet event. 

There were two venues of event to manage for the staff.  During the day, press and dealers were presented with an immersive information session in a luxurious small theater setting, which included a presentation fully developed in 3D using CINEMA 3D glasses and LG CINEMA 3D projectors.  A comparison experience was set up to showcase the CINEMA 3D difference.  Everything was done in top quality, and you can tell from the faces and buzz of the attendees that the 3D experience was delivered with impact.
To manage all of this was certainly overwhelming, especially to deal with the cultural difference when working with local agency staff was challenging.  One example was dealing with the 3D presentation for press and dealers.  We produced all 3D video content in Korea.  When it was time to test the videos before presentation we encountered problems with video playing properly.  The morning of the presentation, with 2 hours remaining and problem yet to be solved, the technical staff went to lunch for over an hour.  With less than 30 minutes remaining, the staff finally came back and fixed the problem.  It proved to me that while the French have their own style of working, they are competent of incredible accomplishments.  The whole event, while it looked like an impossible task was completed without flaw.

To see a French national monument turned into a significant LG event, to see Europeans drop their jaws at the sight of Grand Palais they had never imagined, and to see the pride in the faces of all LG employees and Koreans alike was something that will stay with me for a long time.  We left a significant imprint in the minds of all who attended the event.  One person who came to the event told me that she’d been to Grand Palais many times for various events, but never imagined the transformation into the 3D playground to be so spectacular.  I would like to thank the France team, and the 6 HQ teams for making possible a great piece of history for LG.

_M#]


Writer(guest)

최진욱 과장 사진


최진욱 과장은 LG전자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일했으며, 현재는 LCD TV 유럽3그룹에서 프랑스 지역 마케팅 담당자로 활약하고 있다. LG TV를 글로벌 No.1으로 만들고자 혼신을 다해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