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은 무거웠습니다. 들고 다니려면 어깨나 팔의 고생이 뒤따라야 했습니다. 충전도 늘 걱정이었습니다. 밖으로만 나가면 충전 어댑터를 늘 가지고 다니며 콘센트부터 찾아야 했습니다. 사용하다가 메모리가 부족하거나 속도가 느려지는 상황도 꼭 맞닥뜨렸죠.

이 모든 것이 ‘그램’의 혁신으로 달라졌습니다. 무게는 가벼워졌고, 충전 걱정은 사라졌습니다. 메모리가 부족하거나 속도가 느려지면 추가 슬롯을 활용해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됐습니다.

더 이상은 불가능할 것 같았던 ‘그램’의 혁신은 올해 다시 이어졌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 ‘LG 그램 17’을 탄생시킨 것이죠.

소비자의 편의만을 생각하면서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온 ‘LG 그램’의 혁신 스토리를 소개합니다.


무게의 한계를 뛰어넘다! 980g 초경량 노트북의 탄생

2014년 불가능할 것만 같았던 일이 벌어졌습니다. 1kg이 채 되지 않는 980g의 노트북이 세상에 나온 거죠. 바로 13.3인치 ‘LG 그램’입니다. 당시만 해도 일반적인 경량 노트북의 무게가 1kg이 넘고, 어댑터까지 포함하면 결코 만만치 않은 무게였는데요. LG전자는 기본 설계부터 뜯어 고치고, 가벼우면서 튼튼한 소재를 적용해 1kg의 벽을 허물었습니다. ‘LG 그램’ 출시로 사용자들이 원하던 ‘가벼움’을 향한 갈증을 시원하게 해소했습니다.

l 2014년에 출시한 13.3인치 LG 그램

무게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은 다음해에도 이어졌습니다. LG전자는 불과 1년만에 980g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화면 사이즈를 14인치로 키운 ‘LG 그램 14’를 출시했습니다. 항공기에 쓰는 카본마그네슘, 리튬마그네슘 등 신소재를 활용해 다시 한번 혁신을 이루어낸 것이죠.

l 2015년에 출시한 14인치 LG 그램

무게의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은 2016년에 정점을 찍었습니다. 불가능할 것으로 여겨졌던 15.6인치 대화면 노트북을 980g으로 만들어낸 것인데요. 가벼우려면 화면이 작아져야 하고, 화면이 크면 무거워져야 하는 상식을 뒤집는 제품이었습니다.

베젤 두께를 약 30%나 줄인 슈퍼슬림 베젤, 경주용 자동차에 사용되는 마그네슘 등을 적용했는데요. 덕분에 14인치 노트북 사이즈와 무게로 15.6인치 대화면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l 2016년에 출시한 15.6인치 LG 그램

LG 그램의 혁신으로 ‘노트북은 무겁다’는 인식은 점점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LG 그램’은 가벼운 노트북의 상징이 됐습니다.


사용 시간의 한계를 뛰어넘다! 24시간 사용하는 노트북의 탄생

13.3인치, 14인치, 15.6인치 전 라인업을 1kg 이하의 초경량으로 완성한 LG전자는 또 다른 혁신에 나섰습니다. 바로 사용 시간입니다.

당시만 해도 노트북을 들고 밖으로 나가면 충전 어댑터는 필수품이었고, 늘 전기 콘센트 옆에 붙어서 사용해야 했습니다. 충전 없이는 장시간 사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죠.

LG전자는 2016년 사용 시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올데이 그램’을 탄생시켰습니다. 한 번 충전으로 최대 24시간 사용할 수 있는데요. 신소재인 탄소나노튜브를 사용해 배터리 용량을 기존보다 1.7배 늘려 사용 시간의 혁신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l 2017년에 출시한 LG 올데이 그램

더 놀라운 사실은 배터리 용량을 크게 늘렸는데, 무게는 기존보다 더 줄었거나 소폭 늘어나는 데 그쳤다는 점입니다. 13.3인치 제품은 940g으로 기존보다 40g, 14인치 제품은 970g으로 10g이 줄었고, 15.6인치 제품은 1,090g으로 110g이 늘었습니다. 기존에 노트북을 사용할 때 200~300g에 달하는 어댑터를 들고 다니던 것과 비교하면 총 무게는 오히려 줄어든 셈이죠.

LG전자는 ‘올데이 그램’으로 충전 때문에 콘센트 주변 1m를 벗어나지 못했던 불편함을 해소하고, 한 번 충전으로 언제 어디서든 하루 종일 사용할 수 있는 또 다른 혁신을 이뤄냈습니다.


듀얼 시스템으로 또 한 번의 혁신! LG 올 뉴 그램

그램의 혁신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LG전자는 2018년 1월 ‘올 뉴 그램’으로 또 한 번 혁신을 선보였습니다.

노트북을 1~2년 사용하다 보면 용량이 부족하거나 속도가 느려지는 경우가 발생하는데요. 데이터를 정리하는 등 용량을 확보하고, 속도 개선을 최선을 다해도 한계가 있었습니다.

2018년 선보인 ‘올 뉴 그램’은 SSD 및 메모리를 추가할 수 있는 추가 슬롯을 적용했습니다. 파일, 프로그램 설치로 저장공간이 부족하면 추가로 SSD(별도 저장장치)를 장착할 수 있고, DDR4 메모리를 추가해 처리 속도를 높일 수도 있게 된 거죠.

l 2018년에 출시한 LG 올 뉴 그램

뿐만 아니라 배터리 용량도 72Wh로 기존(60Wh) 대비 20% 늘어 13.3인치 제품을 기준으로 무려 최대 31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무게는 13.3인치 제품 965g, 14인치 제품 995g, 15.6인치 제품 1095g으로 각각 기존보다 25g, 25g, 5g만 증가했습니다.

‘올 뉴 그램’은 가벼운데 충전 어댑터 없이 한 번 충전으로 하루 종일 쓸 수 있고, 업그레이드까지 가능한 혁신의 총체였습니다.


크기의 한계를 뛰어넘다!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의 탄생

더 이상의 혁신은 불가능할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LG전자는 더 큰 화면의 노트북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소비자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 ‘LG 그램 17’을 탄생시켰습니다.

앞서 이뤄온 혁신은 그대로 유지했습니다. 17인치 대화면을 탑재했지만 무게는 1,340g에 불과하고, ’72Wh 대용량 배터리’, ‘SSD 및 DDR4 확장 슬롯’을 탑재해 사용 시간,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혁신을 그대로 담아냈습니다.

특히 ‘LG 그램 17’은 17인치의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지만 15.6인치 제품의 외관 사이즈와 비슷합니다. 실제 ‘울트라 PC 15.6인치’와 ‘그램 17’을 닫은 상태로 나란히 비교하면 큰 차이가 없습니다. 2mm의 디스플레이 두께와 함께 슬림한 베젤을 유지한 덕분인데요. 닫으면 15.6인치, 열면 17인치로 사용할 수 있는 노트북입니다.

l 2019년 출시한 LG 그램 17

6년 동안 매년 이어온 LG 그램의 혁신은 소비자의 목소리에서 시작했습니다. 오로지 소비자의 편의만을 생각하면서 불가능을 가능으로 만들어온 것인데요. 그램을 사랑하는 소비자가 있는 한 ‘LG 그램’의 혁신은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LG 그램’의 상상을 초월하는 혁신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