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쉬기 힘든 나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일 퍼붓는 미세먼지 때문인데요. 이제 실외뿐만 아니라 실내도 안전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환경 때문에 휴대용 공기청정기를 찾는 분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손에 들고 다니면서 주변 공기를 관리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특히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깐깐한 엄마들의 눈높이를 만족시키면서 주목 받고 있습니다. 그 비결은 뭘까요?

LG전자 H&A상품기획담당 전종건 책임, 에어솔루션 B2C상품기획팀 오선아 책임, 에어솔루션연구소 구명진 선임연구원을 만나 들어봤습니다.


비결 ① 국내 최초 CA 인증 동시 획득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한국공기청정협회(KACA; Korea Air Cleaning Association)로부터 소형 공기청정기 CA인증과 미세먼지 센서 CA인증을 받았는데요. 휴대용 공기청정기 중에서 두 가지 인증을 모두 받은 제품은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가 유일합니다.


비결 ② 강력한 4단계 안심청정 시스템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에는 ‘포터블 PM1.0 센서’가 탑재돼 있습니다. 제품을 세우거나 눕히거나 상관없이 극초미세먼지를 감지할 수 있죠.

이렇게 실시간으로 공기 상태를 감지하면 듀얼 인버터 모터가 쾌속 모드 기준으로 분당 5,000rpm(revolution per minute, 1분간 회전수)으로 회전하면서 오염물질을 빠르게 흡입합니다.

흡입된 미세먼지는 집진 필터를 거쳐 제거되고, 깨끗해진 공기는 ‘토네이도 듀얼 청정팬’을 통해 빠르고 넓게 내보내 집니다.

비결 ③ 오래 쓰고 저렴한 필터

필터 수명과 교체비용 확인도 중요한 체크 포인트!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필터수명 2,000시간으로 6개월에 한 번만 교체하면 충분합니다. (1일 12시간 사용 기준)

필터 교체비도 1만원으로 타사 대비 저렴해 하루 종일 틀어도 비용 부담 없이 경제적입니다.


비결 ④ 강력한 성능을 위해 차별화한 디자인

일반적인 휴대용 공기청정기는 주로 위에서 바람이 나오는 구조입니다. 자동차 내부 컵 홀더에 끼워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기 때문인데요. 이 경우 차 안에서는 효과적이지만 개방된 공간에서는 효과를 느끼기 어렵습니다.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사용자의 호흡기 방향으로 깨끗한 공기가 나오도록 디자인했습니다. 후면에서 외부 공기를 흡입하고, 전면에서 깨끗한 공기가 나오는 구조죠.

세워도 되고, 눕혀도 되기 때문에 자동차 내부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머무는 모든 공간에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비결 ⑤ 높은 사용 편의성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500ml 생수병 정도의 무게로 가볍고, 한 손에 쏙 잡히는 크기입니다. 휴대하기 편리하죠.

소음도 도서관 수준인 30dB로 작고, 배터리가 내장돼 있어 전원 없이도 약풍 기준으로 최대 8시간 동안 사용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차 안, 유모차, 사무실 책상, 공부방 등에서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비결 ⑥ 개발자들의 숨은 노력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고객들이 휴대성, 성능, 디자인 등 모든 면에서 만족할 수 있는데요. 이를 위해 개발자들의 피나는 노력이 뒤따라야 했죠.

지금까지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가 고객들의 깐깐한 눈높이를 만족 시킬 수 있었던 비결을 소개했는데요.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는 실외에서도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습니다. 앞으로 모든 생활 환경에서 깨끗한 공기를 제공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하는데요. 어떤 기술과 제품으로 또 고객들을 만족하게 할지 많은 기대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