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2012년 첫 LTE스마트폰인 옵티머스 뷰는 프라다폰 3.0을 닮은 날렵한 외관과 4:3 비율의 화면비가 돋보이는 제품입니다. 무엇보다 8.5mm라는 얇은 두께가 LTE폰 중 최고라는 찬사를 받기도 합니다. 이런 옵티머스 뷰가 화이트 색상으로 출시됐습니다. 정식 색상 명칭은 피아노 화이트입니다.

기존 옵티머스 뷰 블랙은 단단해 보이는 외관과 검은 색상때문에 남성에게 더 어울릴 것 같다는 평을 받는데요, 화이트를 입은 옵티머스 뷰는 여심을 흔들수 있을까요?

옵티머스 뷰 사진1

깔끔한 피아노 화이트 색상, 마치 하얀색의 고급 그랜드피아노를 보는 듯 합니다. 전면 디스플레이는 5인치 IPS True LCD로 XGA 해상도 1024×768 입니다. 옵티머스 뷰 화이트 역시 LG U+와 SKT향으로 출시됩니다.

옵티머스 뷰 사진2

전면 상단에는 130만화소 전면카메라와 통화용 스피커, 조도센서 등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옵티머스 뷰 블랙과 전체적인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테두리 부분을 화이트에 어울리도록 밝은 메탈로 마무리 했습니다.

옵티머스 뷰 사진3

플로팅매스 기술로 바닥에 놓아두면 살짝 공중에 떠있는 듯한 디자인을 보여주는 옵티머스 뷰.

옵티머스 뷰 사진4

후면부에는 LED플래시와 800만화소 카메라를 장착하고 있습니다. 블랙 제품에서 카메라부분이 조금 튄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옵티머스뷰 화이트와는 제법 잘 어울려 보입니다.

옵티머스 뷰 사진5

상단부 버튼을 자세히 보면 메탈 스핀 헤어컷 디자인을 적용해 세세한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뷰의 가장 큰 장점이라면 바로 퀵메모키입니다. 언제 어떤 화면에서든 원터치로 화면을 저장하고 그 위에 러버듐펜으로 그림을 그려 기록을 남길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 뷰 사진6

퀵메모키를 이용해 노트북을 작성중입니다. 옵티머스 뷰 바디의 화이트 색상 덕분에 화면 내부 노트가 깔끔해 보입니다.

옵티머스 뷰 사진7

하단의 안드로이드폰 특유의 4Key LED버튼 역시 화이트로 마무리 해 깔끔한 느낌을 줍니다. 화이트 바디에 화이트LED 불빛은 디자인적으로 매칭이 뛰어나지만 시인성이 다소 떨어지는게 흠입니다. 사용자가 블루나 레드 등의 백라이트 색상을 선택할 수 있게 옵션을 주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옵티머스 뷰 사진8

상단의 전원 버튼을 감싸는 은은한 LED 불빛은 어디서도 보지 못했던 시도입니다. 작은 변화지만 심미성을 비롯해 실용성까지 생각한 아이디어가 아닐까 싶네요.

옵티머스 뷰 사진9

옵티머스 뷰 화이트는 블랙 제품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LG 고유의 디자인 철학이 담긴 L스타일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색상만 바뀌었을 뿐인데 느낌이 이렇게  차이가 날 수 있을까 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더운 여름을 맞아 보다 화사한 느낌을 원하는 분들은 옵티머스뷰 화이트가 제법 잘 어울리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