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왕이면 다홍치마’라는 말을 아시나요?

더 좋은 품질, 더 좋은 제품을 추구하는 사람의 본능을 표현한 속담인데요. TV를 선택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이왕이면 실제처럼 현실감 넘치는 초고화질 TV가 좋겠죠?

실제 최근 들어 초고화질 TV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4K를 넘어 8K TV까지 등장하면서 8K 화질을 향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l LG전자의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8K가 화소(Pixel)의 수(addressability)와 해상도(resolution)를 가리키는 용어라는 건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데요. 하지만 구체적으로 8K가 얼마나 높은 수준의 화질인지, 8K를 정의하는 규격은 뭔지 등은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았죠.

초고화질 TV에 관심이 많은 분들을 위해 8K TV를 낱낱이 파헤쳐봤습니다.


8K TV
란 무엇?

8K TV란 TV의 가로 화소 수가 약 8,000(8K)개 임을 의미하는데요. 정확하게는 가로와 세로의 화소 수가 각각 7,680개, 4320개 입니다. 이론상으로 8K는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는 화소의 수가 Full HD TV보다 16배, 4K UHD TV보다는 4배 많다는 이야기입니다. 같은 면적 안에 색을 표현하는 픽셀의 숫자가 훨씬 많으니 그만큼 이미지가 더 선명해지고 표현은 정교해지고, 자연히 더 크고 선명한 화면을 구현할 수 있게 되는 것이죠.

다만 업계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8K TV 시장은 21만 대 규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연간 2억 대 이상 규모의 TV 시장에서 약 0.1%에 불과한 규모입니다. 그러니, 8K TV 시장은 아직 가능성을 탐색하는 단계인 거죠.

8K 콘텐츠 보급, 영상 전송 방식 및 기술 규격, 가격 등 아직 해결돼야 하는 부분들이 많은 만큼 8K TV 시대가 빠른 시일 내에 시작될지는 지켜봐야 할 부분입니다.


현존 최고 해상도 8K를 결정하는 기준

8K TV를 결정하는 기준은 ‘8K 해상도’입니다.
8K TV는 가로 7,680개, 세로 4,320개로 총 3,300만개의 화소가 있어야 하고, 3,300만개의 개별 화소는 각각 구분이 되어 화소의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실제 8K TV의 화소 수는 Full HD TV보다 16배, 4K UHD TV보다는 4배 많습니다.

8K TV가 8K 해상도를 만족하려면, 즉 3,300만개의 개별 화소가 각각 구분이 되어 역할을 제대로 하기 위해선 TV의 표준 규격과 관련해 세계적인 국제 표준 단체인 ICDM이 제시한 기준을 만족해야 하는데요. 바로 ‘화질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 입니다.

● 여기서 잠깐! ICDM(International Committee for Display Metrology,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이란?

ICDM은 1962년 설립된 디스플레이 업계 최고 전문기구인 SID(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산하의 위원회입니다.

ICDM은 디스플레이 관련 규격을 제정하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데요. 디스플레이 관련 분야 전 세계 전문가 250여 명과 전문 인증 기관, LG전자, 삼성전자, 파나소닉 등 주요 제조사 50개 이상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어 공신력이 높습니다.

ICDM은 디스플레이의 해상도에 대한 표준도 제정하면서 8K 에 대한 표준도 이미 마련했습니다.

화질선명도는 디스플레이의 화소가 얼마나 뚜렷하게 영상을 구현하는지를 나타낸 값인데요. 인접한 화소를 또렷하게 구분하는데 요구되는 중요한 능력입니다. 화소 하나하나가 구분이 되기 위해서는 검은색을 얼마나 완벽하게 표현할 수 있는지, 검은색의 휘도가 얼마나 낮은지가 중요하다고 합니다.

ICDM은 화질선명도의 수치가 50% 이상일 때 8K 해상도를 충족한다고 정의하고 있습니다.

● 화질선명도(CM; Contrast Modulation) 계산 공식

CM=(LW – LK) / (LW + LK)

(LW : 흰 색의 휘도 LK : 검정색의 휘도)

 

화질선명도를 구하는 공식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디스플레이가 표현할 수 있는 흰색 휘도(밝기)의 최대치에서 검은색의 휘도 최대치를 뺀 뒤에 각각의 값을 더한 수치로 나누면 됩니다.

예를 들어 흰색 휘도를 최대값인 100이라 가정하고 검은색 휘도 최대치가 완전한 검은색을 나타내는 0일 경우, 화질선명도는 100%={(100-0)/(100+0)}X100가 됩니다. 만약 흰색 휘도가 100일 때 검은색 휘도가 70이라면 화질선명도는 17.6%={(100-70)/(100+70)}X100가 되죠.

실제 화질선명도가 높을수록 화면에 비치는 사물의 형상이 뭉개지지 않고 또렷하게 보입니다. 반대로 화질선명도가 기준에 미치지 못하면 화소 수가 촘촘하게 많아도 사물을 또렷하게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ICDM은 해상도 기준으로 화질선명도 50% 이상을 요구하는 것이에요.

제조사별 차이는 아래 그림으로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는데요.

백라이트가 없어 빛이 샐 염려가 없고, 검은색의 휘도와 흰색의 휘도가 거의 완벽하게 차이를 보이는 8K 올레드 TV는 논외로 해야겠습니다. 같은 LCD TV인 LG전자의 8K 슈퍼울트라 HD TV(해외명: 나노셀 TV)와, 다른 국내 업체의 8K TV를 비교해보시죠.

왼쪽은 LG전자 프리미엄 LCD TV인 8K 슈퍼울트라 HD TV이고, 오른쪽은 다른 업체의 LCD TV인 8K TV입니다. 또렷함의 차이가 느껴지나요?

LG전자는 ICDM이 규정하는 8K 해상도의 조건을 충족합니다.


LG
전자의 8K TV는? Real 8K!

LG전자도 최근 8K TV를 출시했습니다.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실제에 가까운 색상을 구현하면서 시야각에서도 자유로운 8K 올레드 TV와 IPS 패널을 활용해 시야각이 뛰어난 8K 슈퍼울트라 HD TV인데요.

두 제품은 화소 수 외에도 화질선명도, 시야각 등 여러 방면에서 8K 해상도를 정확하게 구현합니다. LG전자의 8K TV는 타사 제품과 직접 눈으로 비교하면 그 차이를 확실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8K라고 해서 다 같은 8K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죠.

l 8K 해상도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왼쪽)’와 LG 슈퍼울트라 HD TV (오른쪽)

혹시 현존 최고 해상도인 8K TV에 관심이 있나요? 그럼 화소 수 외에도 화질선명도 값을 꼭 확인하세요. ICDM의 기준을 만족한다면 그 TV가 8K 해상도를 올바르게 구현하는, ‘Real’한 8K TV입니다. 바로 LG전자의 8K TV처럼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