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침! 간만에 늦잠을 즐기려고 했더니 연주회가 있는 큰아들을 아침일찍 데려다 주라는 안방마님의 엄명이 떨어집니다. 미션을 수행하고 ‘이제 자유다’ 싶었는데.. 점심이 다가오자 아내는 지난번 일산에서 먹은 오꼬노미야끼가 먹고 싶다며 계속 눈치를 주는 겁니다. 결국 아내의 등살에 못이겨 일산으로 고고씽~~ 식당에 들어서니 우리가 첫손님이더군요. 우리 얼굴을 기억한 사장님은 반갑게 맞아주시며 맥주 한 잔을 서비스로 내어놓으시네요. 히로시마 오꼬노미야끼와 철판볶음밥을 시원한 맥주와 함께 맛있게 먹는 아내를 보니 기분이 좋습니다.

음식 사진

맛나게 점심을 먹고 그냥 집으로 가기엔 너무 아쉽더라구요. 호수공원에서 산책이나 하려고 라페스타 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한적한 길에서 느끼는 여유로움이란…

길거리 사진

라페스타가 가까워질수록 인구밀도는 높아져만 갑니다. 그리고 들리는 예쁜 누나(?)의 목소리. 아내 몰래 흘깃 목소리 방향으로 쳐다보니 요즘 인기 상한가인 ‘옵티머스 LTE II 이동체험관’이 있는 것 아니겠어요? 아내를 설득해 이동체험관으로 갔죠. ㅋㅋ 지난번에 아내에게 선물한 옵티머스 뷰도 보이고 제가 사용하는 옵티머스 LTE Ⅱ도 보이더라구요.

옵티머스 LTE 2 이동체험관 현장

저희가 도착했을땐 옵티머스 LTE II 이동체험관이 갓 오픈준비를 끝냈더군요. 일산맛집도 첫 손님, 이동체험관도 첫 관람객이 되었네요. 행사가 시작되자 주변에서 지켜보던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들었습니다. 선물을 준다고 했거든요. ㅎㅎ 역시 선물에는 장사 없습니다.

옵티머스 LTE 2 이동체험관으로 몰려드는 사람들의 사진

“관람하고 오면 선물 준다네~” 아내에게 넌지시 얘기하며 자연스럽게 이동체험관으로 향했습니다. 앞쪽에 설치된 미니농구대에 농구공 3개를 넣고 이동체험관에서 설명만 듣고 나오면 선물을 준다더군요. 사실 선물보다는 옵티머스 LTE II 를 설명해 주시는 예쁜 도우미분들에게 더 끌렸는지 모르겠습니다. ㅋ

“어플 몇개만 실행해도 버벅이는 다른 스마트폰에 비해 옵티머스 LTE Ⅱ는 일반 PC 수준의 2GB RAM 덕분에 어플을 10개씩 실행해도 속도가 씽씽…”이라는 도우미분의 설명이 귀에 잘 들어오지 않습니다. 눈이 호강하고 있기 때문이죠~ ㅡ.ㅡ;

옵티머스 LTE 2 사진

이동 체험관이라고는 하지만 내부는 매우 고급스럽습니다. 고급 액자를 연상시키는 인테리어가 제품의 품격을 더하는 듯 했습니다. 특히, 천장에 달려있는 에어컨은 무더운 바깥 날씨가 무색하게 이동체험관 내부를 시원하게 해줬습니다.

체험존의 현장

옵티머스 LTE Ⅱ의 음성인식 카메라 기능은 관람객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친구인 듯한 꼬마녀석 둘이서 옵티머스 LTE Ⅱ를 들고 연신 김치를 외치고 있더군요. 그래서 슬쩍 제 옵티머스 LTE Ⅱ를 꺼내 보여줬더니 김치를 해보겠다고 하더군요. 포즈를 취하며 김치를 외치는 꼬마친구들이 너무 귀여웠습니다. 이 녀석들이 “아저씨 대박~~” 하며 감탄할 때는 은근 기분이 좋더군요.

두아이의 사진

휴대폰을 스마트폰으로  바꾼 후 배터리가 하루를 못넘기는 날이 많아졌습니다. 옵티머스 LTE Ⅱ와 기존 LTE폰을 비교해 놓았더라구요. 우와!! 옵티머스 LTE Ⅱ의 배터리 소모량이 절반 밖에 되지 않네요.

배터리가 오래가는 옵티머스 LTE Ⅱ의 비밀은 두개로 나눠있던 AP와 모뎀칩을 하나로 만든데 있습니다.

기존 LTE 폰과 LG optimus LTE 2 폰의 베터리 사용 비교 사진

얼마간의 시간이 흘렀을까 뒤통수가 따끔해 오기 시작했습니다. 아내가 눈에서 레이저 빔을 날리고 있었습니다. 너무 오래 있었던 것이지요. 그래서 결국 이동체험관을 나왔습니다. 이동체험관 밖으로도  옵티머스 LTE Ⅱ와 옵티머스 뷰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많은 분들이 옵티머스 LTE를 즐기고 계시더군요.

옵티머스 LTE 2를 체험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

기계에 별로 관심이 없는 아내를 오랜시간 외롭게(?) 둬 좀 미안하더라구요. 그래서 예쁜 인형을 사주었습니다. 워낙 인형을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하나는 외롭다며 하나를 더 고르는 거 있죠. ㅜ.ㅜ 지갑이 홀~쭉해 졌습니다.

인형 사진

이동 체험관으로 계속 몰려드는 관람객 때문에 더 이상 있기가 힘들더군요. 무엇보다 흑심이 들통날까 호수공원으로 얼른 발걸음을 옮겼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