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미국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부에서 제품 혁신을 담당하고 있는 조앤 도디어(Joanne Daudier)입니다. 지난해 여름, 우리는 crowdSPRING(온라인 크리에이티브 서비스 마켓플레이스) 및 오토데스크(2D/3D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와 손을 잡고 개인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의 미래를 제시하는 ‘디자인의 미래 공모전'(Design the Future Competition)을 개최했습니다. 

공모전은 2009년 4월 20일부터 6월 7일까지 진행되었는데, 미국에 거주하는 18세 이상의 성인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으며, 참가자들은 총 8만 달러의 상금을 놓고 휴대폰 아이디어를 온라인으로 응모했습니다.(상금은 1등 2만 달러, 2등 1만 달러, 3등 5000달러, 가작 1000달러 + LG U.S. 휴대폰이었습니다).

우리는 최고의 디자이너들이 참여하도록 지난 해보다 상금을 대폭 올렸으며 PR와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대대적인 홍보를 벌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재미있었던 경험은 제가 공모전을 홍보하면서 오픈한 페이스북과 트위터(@LGcompetition)에서 ‘팬’과 ‘팔로어’가 생긴 것입니다!  모든 참가자와 대화를 나누고 ‘디자인의 미래’ 월페이퍼, 블로그 아이콘, 로고와 같은 근사한 콘텐츠를 공유하는 것은 아주 간단한 일이었습니다.

LG디자인 공모전 페이스북과 트위터 캡쳐   
또한 우리는 크라우드 소싱의 정신에 따라 디자인의 미래 공모전이 시작되기도 전에 로고 디자인 경연 대회를 주최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의 crowdSPRING 플랫폼을 테스트하고 crowdSPRING에서 활동하는 디자이너들에게 흥미를 불러일으킬 수 있었습니다.  근사한 로고 시안이 쏟아져 들어왔습니다. 당시에 선정된 로고는 실제 공모전 페이지, 소셜 네트워크, 산업 디자인 사이트의 웹 로고, 홍보 전단에 쓰였으며 보도 자료와 함께 배포되었습니다. 당선작은 바로 이 로고입니다.
LG Presents Design the FUTURE competition         
올해 2회째인 디자인의 미래 공모전에는 800여 개의 작품이 출품되었는데, 디자인 수준은 2008년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당시 출품작 중에는 냅킨에 끄적댄 것도 있었고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것도 있었습니다. 우리는 참가자들에게 창의성을 발휘하여 2년, 5년, 아니 10년 뒤의 휴대폰이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보라며 이렇게 격려했죠.

“대담하게!  혁명적으로!  상식을 뛰어넘어!”

덕분에 입을 수 있는 휴대폰, 구부리거나 늘릴 수 있는 화면, 모듈형 아이디어 등 흥미로운 아이디어가 속출했습니다. 대단한 아이디어였지만 우리 부서가 단기간 안에 실제 제품으로 만들어내기에는 너무 혁신적이었죠. 내년에는 혁명적인 아이디어의 균형을 유지하여 현실에 뿌리를 둘 수 있도록 프로젝트 안내문을 만들어야겠습니다.


심사 기준은 필요 충족(40퍼센트), 창의성/독창성(30퍼센트), 실현가능성(20퍼센트), 외관(10퍼센트)의 네 가지였습니다. ▲소비자 선호도(40%), ▲창의/혁신성(30%), ▲실현 가능성(20%), ▲매력/세련미(10%) 등 4가지 평가항목으로 3단계의 심사 과정을 거쳐 최우수작 1편을 포함한 총 43개의 수상작을 선정했다. 

1등을 차지한 아이디어는 뉴욕 출신의 프리랜서 디자이너인 에밀리 알빈스키(Emily Albinski, 여)가 응모한 ‘CC’가 차지했는데, 그녀에게는 2만 달러(약 2천 4백만원)의 상금과 함께 최신 LG휴대폰을 증정했습니다. 이 디자인은 ‘접속(Connectivity)’이라는 주제로 만든 ‘모듈러 폰(Modular Phone)’으로 통화가 가능한 모듈을 여타 터치스크린 제품이나 넷북 등 전자기기들과 결합할 수 있는 모듈형 휴대폰으로, 서로 다른 환경에서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안타깝게도 1위 디자인은 상품화가 계획되어 있어 공개할수가 없군요 ^^;)

이밖에 휴대폰 자체를 ‘휘는 디스플레이(Flexible Display)’로 구현해 손목에 찰 수 있는 전면 터치스크린폰 ‘모프(Morph)’, 무선 헤드셋으로 변형이 가능해 음악을 듣거나 전화를 걸 수 있는 터치스크린폰 ‘하이파이(HiFi)’ 등 혁신적인 디자인들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모프 사진터치스크린폰 하이파이 사진
선정된 아이디어는 대부분 소비자 테스트를 거칠 것입니다. 여기에서 좋은 평가를 얻으면 후속 개발이 이루어질 수도 있습니다. 당선작을 모두 공개할 수는 없지만 흥미로운 아이디어를 몇 가지 보여드리겠습니다. 재미있게 살펴보시고 내년 공모전을 기대하세요!
 
The LG Phonebook 사진
접을 수 있는 휴대폰 사진
항균 고무 키패드를 장착한 휴대폰 사진
모듈형 스티커를 붙인 휴대폰 사진
가작 당선자의 사용 시나리오 이미지

울버린폰 이미지
@ 위 글은 미국 법인에서 보내온 영문을 운영팀이 번역 후 내용을 축약하여 제공하였습니다. 영어 원문으로 보시려면 아래를 클릭해주세요!


[#M_영문 원고 보기|접기|LG’s Invitation for Innovation

My name is Joanne Daudier and I am a specialist in the Product Innovation team at LG Electronics MobileComm in the U.S.  My department is responsible for coming up with innovative phone concepts that can be implemented within two years.  In addition to thinking of new ideas ourselves, we also tap into the “wisdom of the crowd” for inspiration and freshness.  This past spring, we partnered with crowdSPRING (an online marketplace for creative services) and Autodesk (a leader in 2D and 3D design and engineering software) to define the future of personal mobile communication through our Design the Future Competition. The competition started on April 20 and ended on June 7, 2009.  The rules allowed any U.S. resident over the age of 18 to submit a phone idea online to compete for over $80,000 in prizes (first place = $20,000, second place = $10,000, third place = $5,000 and 40 Honorable Mentions = $1,000 + one LG U.S. phone).

In order to attract the best designers out there, we made the prizes bigger than those awarded the year before, and generated a lot more buzz using PR and social networks.  The fun part for me was setting up Facebook and Twitter pages to promote the competition and having “fans” and “followers”!  It was an easy way to communicate with all the participants and share cool resources like our Design the Future wallpaper, blog icon, and logo.
   
Also in the spirit of crowdsourcing, we hosted a logo design contest for Design the Future Competition even before it started.  This was our way to test out the crowdSPRING platform and to create some pre-buzz with the designers already on crowdSPRING.  We received so many awesome logo submissions. The logo selected was then used on the actual competition page, social networks, web banners on industrial design sites, promotional cards, and sent out with the press release.  Here is the logo that won:
         
When Design the Future Competition ended, we had over 800 entries. The quality of the designs was very impressive – a big improvement over 2008, when we had a few submissions that were sketched on napkins and were hard to understand.  Participants were asked to be creative and imagine what they believe mobile phones should look like in two, five, or 10 years.  We encouraged them to “Be bold!  Be revolutionary!  The crazier, the better.”  As a result, we received many interesting wearable concepts, flexible/stretchable screens, and modular ideas.  They were great ideas but perhaps just a tad too futuristic for my department to turn into actual products in the short term.  Next year, we’ll have to word the project brief in a way to get the right balance of revolutionary ideas that are closer grounded to reality.

All of the entries were judged based on these four criteria: need fulfillment (40% weight), creativity/originality (30% weight), feasibility (20% weight), and polish & appeal (10% weight).  We went through three rounds of judging and the submissions with the highest overall points won.  The first place winner’s idea was a modular phone where you can insert the “core” phone into a touch screen or netbook shell depending on your usage needs.  Most of the winning ideas will be tested with consumers, and the ones that do well will hopefully be developed further.  Even though we can’t share the winning entries, I did want to share with you a few entries that I found interesting.  Enjoy, and be on the lookout for next year’s competition!
 
*A stylish phone disguised as a book.  No one would know you’re carrying a phone.
 
*A collapsible phone that pops up in the shape of a cup.  When standing, the outer layer activates to deliver audio outward.  By turning sideways, the inner layer activates, sending the audio inward for a private conversation.
 
*A phone with anti-bacterial rubber keypad.  “Pop” the keys to disinfect your fingers.

*Turn any object into a mobile phone instantly by using these modular stickers.  Pretty cool!
 
*Usage scenario from an Honorable Mention winner.  Talk about talent!
 
*The Wolverine phone – an entry that made me laugh!_M#]

조앤 도디어 사진

Writer

조앤 도디어(Joanne Daudier)는 LG전자 미국 휴대폰법인(LGEMU)의 모바일커뮤니케이션부에서 제품 혁신을 담당하고 있다. 그녀는 2년 안에 선보일 수 있는 혁신적인 휴대폰 콘셉트를 발굴하기 위해 새로운 아이디어에 골몰하거나 ‘집단 지성’을 통해 영감과 창의력을 얻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