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더 블로그 필진 탬입니다. 오늘은 제가 최근 눈에 띄는 몇 가지 광고들을 소개할까 합니다. 아마도 저희 블로그의 제품 디자인 관련 글 들을 보셨던 분들이라면 굉장히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하고 크레에이티브(creative)한 광고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을까 싶으셨을 텐데요, 아쉽게도 오늘은 그런 것과는 조금 다른 광고들을 소개할까 합니다.
 
   Standard Chartered 기업 광고  <아시아편>
   Standard Chartered 기업 광고  <중국 편>
한국에서도 일부 온-에어가 되었던 광고들입니다. 이 회사는 “Here for good”이라는 동일한 주제를 갖고 각 지역의 유명한 아티스트들이 각기 다른 광고를 제작했습니다. 여기에 이 광고를 소개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전 세계 하나의 메시지, 그러나 지역별로 다른 크리에이티브
우선 글로벌 광고란 것이 반드시 하나의 광고를 제작해 지역별로 번역하거나 제품 컷만을 교체하는 광고만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뭐 순수한 의미에서 단일 글로벌 광고란 불가능하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똑같은 화면과 대사를 두고도, 해석하는 바가 다르고 좋아하는 것도 차이가 있으니까요. 그럼에도, 브랜드가 추구하려는 기본 철학이나 창립 정신 그리고 비전 같은 조금 큰 이야기들은 전 세계에 동일하게 가져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흔히 얘기되는 ‘글로벌 필’을 가진 유명한 글로벌 브랜드들은 예외 없이 기본적인 브랜드 철학을 일관되게 가져가고 있습니다.  
Glocalization 이미지
앞서 보여 드린 광고에서 Standard Chartered는 전 세계에 동일한 브랜드 철학을 전하기 위해 이 캠페인을 기획했고, 실행 전략에는 로컬화된 전략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흔히 말하는 ‘Glocalization’이라고 불러도 좋을 것 같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일방적으로 자기 할 말만 하는 것 같지만 다소 겸손한 이야기다 보니 거부감이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또 ‘각 로컬의 문화나 지역 특수성을 이해하는 글로벌 브랜드’라는 긍정적인 이미지도 전달하고 있고요.
무엇보다 은행 광고지만 자사의 서비스나 자랑을 늘어놓지 않습니다. ‘지역 발전을 위해 서포터의 역할을 할 것이고, 항상 함께 하겠다(here for good)’는 이야기만 합니다. 영상만 보아서는 은행 광고인지도 모를 정도입니다. 하지만 수출, 발전, 사람을 의미하는 간접 요소들로 오히려 더 은행의 힘이 느껴지는 광고입니다. 다만 ‘here for good’이라는 영어가 처음 의도대로 전 세계 동일하게 잘 전달될 지는 모르겠습니다. 
 
기교 대신 진심을 담은 이야기를 하는 광고들
그다음으로  글로벌 광고는 아니지만 이와 유사한 느낌의 광고로, 구체적인 제품 특성에 근거하여 브랜드의 철학을 전하는 광고입니다. 이 광고는 제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광고입니다. 이 광고에서 이야기하는 것은 ‘진심’입니다. 요즘처럼 복잡한 시대에 굉장히 올드하고 평범해 보이는 가치지만 그럼에도, 임팩트가 있고 마음을 움직입니다.  
▶ 대림 이편한 세상 광고- 진심이 짓습니다, 1층의 재발견
▶ 대림 이편한 세상 광고- 진심이 짓습니다, 진심의 시세
 
아마도 요새는 이런 스타일의 광고가 유행인 것 같습니다. 광고에도 트렌드가 있어서 예전에는 굉장히 크리에이티브하고 기교를 부린 광고가 많았는데, 지금은 그와 반대로 차분하게 할 말 다 하는 광고들이 대세인 것 같습니다. 지루할 수도 있지만 오히려 요란한 광고들 속에서 눈에 띌 수도 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소비자에게 되도록 많이 이야기하고 싶어하는 것이 광고주의 마음이다 보니 광고주로서 선호하는 광고일 수도 있겠고요. 
이 광고를 잘 만들었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진심’이라는, 단어 자체는 매우 흔하지만 평생 살게 될 공간인 ‘집’과 연결이 되면서 굉장히 크리에이티브하게, 가슴 뭉클한 단어로 표현했다는 데 있습니다. 듣고 나면 ‘아하!’ 하면서 무릎을 치는, 허를 찌르는 단어 선택이라고 할까요? 
오해하지 말아야 할 것은 단순히 좋은 단어만 갖고 좋은 광고 컨셉이 나오는 것은 아니라는 점입니다. 정말 그런 마음으로 제품을 만들고 기업 활동을 할 때 이런 단어들이 눈에 보이고 찾아지고 그리고 자신의 기업의 철학을 잘 대변하고 있다고 최종 판단하게 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물론 기업이 제품과 서비스로 뒷받침할 때 고객이 진실로 믿게 되는 것이구요.
앞서 보신 Standard Chartered 광고와 유사한 점은 겸손하고 꿋꿋하게 해야 할 일을 하고 있다는 철학을 전달한다는 것입니다. 예전 광고에서 많이 나오던, 우리 제품이 제일 좋고 1등이고 특별하다는 이야기들은 이제 말의 홍수 속에서 예전만큼 신뢰를 얻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반대로 ‘겸손’의 시대, ‘진실과 진심’이 중요해지는 시대가 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 닥터 유 광고 – 과자로 영양을 설계하다
 
▶ 현대카드 make break make 브랜드 광고 
현대 카드의 최근 광고는 예전보다 나레이션이 더 많아졌고, 하고 싶은 이야기를 차분하고 논리적으로 하는 것 같다는 느낌입니다. LG의 글로벌 광고 중에도 비슷한 느낌의 광고가 있습니다.
 LG  인피니아 글로벌 론칭 광고

TV의 스펙이나 기능에만 집중하지 않고 그것을 소비자의 인사이트와 브랜드 철학에 잘 조화시킨 광고라고 생각합니다. 예전에도 언급한 적이 있는데요. 제품의 기능적인 우수성에만 집중하면 단기간의 판매 증대 성과는 있을 수 있지만 장기적인 이익과 브랜드 육성 측면에서는 큰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일부 제품을 제외하고는 경쟁사와의 기술적인 차이가 점점 줄어드는 경향도 있고, 주력제품 외에 다양한 모델들도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개인적으로 인피니아의 나레이션은 굉장히 공감이 갔던 이야기입니다. 뭔가 내 마음을 잘 알아주는 것 같은 감동이랄까요. (오버인가요?)
다음 기회가 있으면 소개해 드리고 싶은 영화 중 <Who killed electronic cars>라는 다큐멘터리 영화가 있는데요. 이 영화의 소재는 잠시 양산에 들어갔다가 지금은 생산 중단된 GM의 전기 자동차 EV1인데요. 어떤 이에게는 이 자동차가 단순한 제품이 아니라 꿈과 희망이었을 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이 들자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어떤 것이 옳은 것인 지 알지만 힘의 논리에 의해 좌절할 수밖에 없는 그런 상황들을 떠올리게 했던 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 원칙과 철학을 지키려고 미련하게 고집을 피웠던 누군가가 생각나서 더 감동적이었던 듯도 싶고요. 
브랜드 철학이 담긴 광고와 진심 어린 제품은 고객에게 감동을 준다
아무튼 인피니아 광고는 우리가 늘 꿈꾸고 있는 자유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 했다고 생각합니다. 태어날 때부터 boxed 되어 있다는 말, 그게 참 와 닿습니다. 그렇지만, 그런 답답한 현실 안에서도 언젠가 즐거운 일이 생기지 않겠느냐는 ‘가능성’과 ‘자유’를 꿈꾸자고 이야기합니다. 
이런 철학이 담긴 제품과 브랜드로 사람들의 삶이 더 풍요로워지고 행복해지면 금상첨화겠지요. TV 제품 광고지만 이런 우리의 브랜드 철학과 비전이 고스란히 담겨 있지 않나 싶습니다. 다른 광고에서도 이런 브랜드 철학을 꾸준히 이야기하고, 진심 어린 제품으로 이를 보여준다면 많은 사람이 그 철학을 이해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브랜드는 손에 잡히거나 보이지 않기 때문에 어려워 보입니다. 그렇지만 나의 이상형이 어떤 사람일지 생각해보면 조금 쉬울 것 같습니다. 따뜻하고 인간적이면서 늘 긍정적인 사람, 호기심에 가득 차 있으면서 생각하지 못한 것까지 세심하게 챙겨주는, 그래서 사람들에게 항상 미소와 기쁨을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Related Posts

 

Writer

김태민 과장 사진김태민 과장(탬)
은 Global Brand Communication그룹에서 글로벌 브랜드 광고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기업의 브랜드 아이덴터티와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영화와 문화에 관심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