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국제광고제는 세계 최대의 커뮤니케이션 축제로 규모와 명성에서 명실상부 최고를 자랑한다. 올해는 95개국에서 온 9,000명의 광고, 홍보, 기타 마케팅 분야의 대표와 세계 각지의 언론인 600명이 참석하여 7일 간의 일정을 함께 했다. 칸 국제광고제는 매년 6월 프랑스 칸의 페스티발 팰리스(Palais de Festivals)에서 열린다. 

 

프랑스 칸의 페스티발 팰리스 전경

본 행사가 칸 국제영화제 개최 후 한 달 만에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데에는 세계스크린광고협회(Screen Advertising World Association)의 역할이 컸다. 1940년대 후반부터 칸에서 개최되기 시작한 칸 영화제에 자극 받은 광고 기획자들은 장편영화 산업에서 주목 받고 있는 동료들과 비슷하게 인정을 받아야 할 필요를 느낀 것이다. (많은 장편영화 감독들이 TV 광고를 제작하면서 경력을 쌓는 점을 고려하면 이러한 생각에 수긍이 간다.)  

칸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 행사 현장
첫 행사는 1954년에 열렸으며 14개국에서 출품된 187개 광고 필름이 수상 경쟁을 했다. 올해 행사에는 65개국을 대표하는 29,000점의 작품이 수상에 도전했다. 현대인의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보다 정확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행사 이름도 올해에는 ‘칸 국제 광고제’에서 ‘칸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로 바꾸었다. 

칸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 전경

 
이번에 바뀐 또 다른 점은 ‘창의적 매출 효과(Creative Effectiveness)’ 부문을 추가해 기존의 시상 부문을 보완한 것이다. ‘창의적 매출 효과’ 부문은 지난해 수상작이 조직의 사업 목표에 미친 효과를 측정 및 입증하기 위해 신설되었다. 다시 말해 창의성 그 자체를 유일한 목표로 삼는 것이 아니라 회사 또는 조직에 명확한 도움을 주느냐를 따지는 것이다. 이 부문의 경쟁작 선정은 초대로만 이루어지며 전년도 최종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거나 수상한 실적이 있어야 한다.

책과 스마트폰 사진 
필자는 LG전자 대표로 행사위원회의 초청을 받아 ‘창의적 매출 효과’의 시상을 위한 심사단에 포함되는 영광을 누렸다. 특히, LG전자는 칸 광고제의 심사위원으로 초청된 최초의 한국기업이 되었다. 이는 LG 브랜드가 지난 반세기 동안 세계 속에 확고히 자리매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최고작 심사 현장
심사단은 3일의 기간 동안 ‘창의적 매출 효과’ 부문의 143개 출품작 중 가장 효과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검토, 논의, 선정하는 역할을 맡는다. 심사단은 필자를 포함하여 20인으로 구성되었으며 창의성으로 명성이 높은 세계 최고의 광고 대행사를 비롯해 피앤지(P&G), 필립스(Philips), 크래프트(Kraft) 등의 기업이 참여했다. 
 

칸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 현장

수준 높은 수많은 광고 캠페인을 심사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코카콜라(Coca-Cola), 폭스바겐(Volkswagen), 아이비엠(IBM), 유니레버(Unilever), 애플(Apple), 아디다스(Adidas),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등의 기업에서 만든 출품작들은 단순히 창의성만이 아닌 기업의 성공에 미친 기여도를 두고 경쟁했다. 심사단은 차트, 표, 수치 등이 함께 포함된 각 출품작을 자세히 검토했고 긴 시간의 심사와 논의 끝에 영예의 대상은 영국에서 펩시코(PepsiCo)가 자사 감자칩을 광고하기 위해 제작한 “Walkers Crisps” 캠페인에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펩시코의 광고는 탁월한 창의성 뿐만 아니라 시장 내 브랜드 성장을 이끄는 데 지대한 효과를 보여주었다.
 

# Walkers Crisps 캠페인 유투브 채널: http://www.youtube.com/user/walkerssandwich

Walkers Crisps 캠페인 캡쳐칸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 현장


우승작은 단 한 점에 그쳤지만 수상작에 버금가는 후보작들이 많이 있었다. 각 부문 우승작은 행사 마지막 날 뉴스 컨퍼런스에서 먼저 발표된 다음, 시상 소식을 열렬히 기다리는 광고팬들에게 공개되었다. 심사위원 자격으로 그 유명한 칸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에 최초로 참여하게 된 필자의 인상적인 경험은 이로써 마무리되었다.

WRITE THE FUTURE

20년 이상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일해온 나조차도 이곳 칸에서 여전히 배울 것이 많았으며 동료 심사위원들과 비교해 볼 때 내가 아직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다. 광고, 홍보 분야의 명성있는 9,000명이 프랑스의 이 작은 마을에서 그들의 전문성과 가능성, 무엇보다도 ‘창의성’을 나누고 즐겼다. 

난 희망한다. 좀 더 많은 LG인들이 내가 경험한 것을 경험할 수 있게 되기를!  
 

Ken Hong 사진

[#M_Click for English Version|접기|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The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is the world’s biggest celebration of creativity in communications. As the largest and most prestigious international award event of its kind, over 9,000 delegates from advertising, public relations and other marketing fields representing 95 countries as well as 600 journalists from all over the world attended the seven day event. The festival is held annually at the Palais de Festivals in Cannes, France in June.

It’s no coincidence that the Cannes Lions Festival takes place in the same venue and only one month after the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spired by the famous film festival, which had been staged in Cannes since the late 1940s, the Screen Advertising World Association felt that the makers of advertising should receive similar recognition as their colleagues in the feature film industry. (And given that many feature film directors get start their careers directing TV commercials, this thinking was understandable.)

The first event took place in 1954 with 187 film entries from 14 countries competing. This year, the festival saw 29,000 works submitted representing 65 countries. And to more accurately represent how people communicate today, this year the name of the event was changed from the “Cannes International Advertising Festival” to the “Canne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Another change that was implemented this year was the addition of a new category, Creative Effectiveness, to complement the existing categories. The Creative Effectiveness category was added to recognize winners from the previous year that could show a measurable and proven impact on an organization’s business objectives. In other words, creativity in itself should be the only goal, it should also benefit the company or organization in a clear way. Competitors in this category are by invitation only and must have been shortlisted or have won an award the year before.

As a representative of LG Electronics, I was invited by the Cannes Lions board to sit on the jury for the inaugural Creative Effectiveness Award. This was quite an honor as LG had never had the privilege of judging at Cannes Lions before. As the first Korean company to be invited to send a juror to Cannes Lions, it was apparent to me that the LG brand had come a long way in its half century of existence.

Over a period of three days, the jury would be responsible for reviewing, discussing and selecting the most effective marketing campaigns from among 143 entries in the first ever Creative Effectiveness category. Including myself, the jury consisted of 20 persons, representing some of the best creative agencies in the world as well as companies such as P&G, Philips and Kraft. 

Judging so many great campaigns wasn’t easy. Entries from companies such as Coca-Cola, Volkswagen, IBM, Unilever, Apple, Adidas and Microsoft competed against one another not for the most creative idea, but which ideas contributed the most to the company’s success. Each entry was accompanied by reams of charts, tables and numbers, which the jurors had to review in detail.

After hours and hours of deliberation and debate, the jury decided to award the most prestigious Grand Prix Award to PepsiCo for their Walkers Crisps campaign in the U.K. which was not only incredibly creative, but also immensely effective in growing the brand’s business in the market:Even though we decided to choose only one winner, many of the campaigns were deserving of awards. On the last day of the festival, the winners were announced at a news conference and then in front of an eagerly awaiting audience. And with that, my tenure as the first ever judge for the prestigious Cannes Lions International Festival of Creativity came to an memorable end.

Even after more than 20 years working in the communications industry, I still found much to learn at Cannes Lions. I was sincerely humbled by the depth of knowledge among my juror colleagues. Some of the smartest people I know work in advertising and PR and here were 9,000 of them all in one small, resort town in France to celebrate their profession, their livelihood but most of all, creativity in general. 

I can only hope that more LG employees get to experience what I experienced that week! _M#]

Writer(guest)

Ken Hong 사진


Ken Hong (@visitken) is Director of LG Electronics’ Global Communications in Seoul, Korea. He is a tireless advocate of clearer, transparent communications at all levels of the organization and believes that good storytelling is at the heart of great public relations. A late-night Twitterer, Ken can be found at www.twitter.com/visitk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