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안녕하세요! 더 블로그의 인기 필자인 ‘불꽃슛’인 제가 휴대폰 해외 마케팅팀으로 부서를 이동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LG전자 모바일의 해외 마케팅 사례를 생생하게 전달 드릴 계획이니 많은 기대바랍니다.^^ 오늘은 그 첫 번째 순서로 ‘내셔널 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과 LG전자 옵티머스 3D와의 만남 편’을 소개해드립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최초 3D로 담는 지구의 모습

내셔널지오그래픽는 ‘Inspiring people to care about the planet since 1888’이라는 슬로건처럼 자연 환경은 물론 과학, 교육, 고고학, 지리 등 지구에 관련된 모든 것을 감시하고 기록하는 세계 최고의 비영리 단체입니다. LG전자와 내셔널지오그래픽이 이번에 손을 잡은 이유는 LG전자는 ‘옵티머스 3D’의 기술을 가장 잘 표현해 줄 3D 작품을 만들어 보고 싶었고, 내셔널지오그래픽 또한 최근 화두인 ‘3D’에 대한 제작 기술과 장비가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모두 ‘3D’하면 왠지 무거운 장비로 장시간의 노력 끝에 완성되는 어려운 것 생각했는데, 손 안의 3D폰 하나로 모든 게 가능하다고 하니 내셔널지오그래픽 작가들도 반길 수 밖에 없었지요.^^ (극한의 오지에서 ‘옵티머스 3D폰’으로 그 환경을 담아온다고 생각하니 저 또한 벌써 설레었죠!) 10여 명 이상의 작가가 바로 ‘옵티머스 3D’ 제품을 지원했고, 거주지 및 주요 전문 분야를 고려해 최종적으로 사진작가 4명, 영상작가 2명 이렇게 총 6명의 작가가 선정됐습니다.

세계 최고 작가 사진



내셔널지오그래픽 작가들도 반한 ‘옵티머스 3D’의 퍼포먼스!

총 일주일간 진행된 촬영기간 동안 작가들 모두 “기대 이상이다!”라는 평가를 내렸습니다. 특히, 3D 안경 없이 3D 영상을 볼 수 있다는 점과 옵티머스 3D의 뛰어난 깊이감(Depth)에 많은 점수를 줬습니다.

영상 작가인 브라이언 하비(Bryan Harvey)는 “I was initially surprised that no 3D glasses were required to appreciate the 3D effect. The depth and clarity of the 3D images on the LCD screen was truly amazing!”이라며 옵티머스 3D를 경험하고 놀란 아이들의 사진도 첨부해서 보내줬답니다.^^

옵티머스 3D의 퍼포먼스 관람 사진

 
최고의 작가들, 최고의 3D 영상을 담아오다!

아무리 내셔널지오그래픽 소속 작가라도 처음 다뤄보는 ‘3D폰’에 대해서는 며칠 간의 테스트 기간이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사실 처음 며칠간 전달받은 사진은 굳이 3D로 찍을 필요가 없어 보이는 평면적인 느낌의 사진이 많았답니다. ^^; 하지만 전문가답게 ‘3D 깊이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법’ 등을 서로 공유해가며 빠르게 적응해가기 시작했습니다.

“카메라 바로 앞에 대상을 세우고, 뒷 배경을 같이 한 화면에 담으면 3D감이 극대화된다”, “물방울을 카메라 쪽을 튀기면 그 어떤 object보다 생생하게 느껴진다.” 등 경험담을 공유하며 각자의 전문분야를 3D로 담기 위해 하나 둘씩 다시 현장으로 달려 나갔습니다.

옵티머스 3D로 촬영 하는 모습

옵티머스 3D로 촬영 하는 모습

옵티머스 3D로 촬영 하는 모습

옵티머스 3D로 촬영 하는 모습Stephen Alvarez                                             Steve Winter

가슴 설렜던 최초 공개의 순간!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긴박하게 진행된 내셔널지오그래픽과 LG ‘옵티머스 3D’’의 협업의 결과물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2011 IFA’ 가전 전시회에서 최초로 공개로 일반에 공개됐습니다.

2011 IFA 가전 전시회 현장

* 이 동영상은 음성을 제공하지 않음

‘Wild-life’, ‘Everyday-life’, ‘Extreme’ 세가지 Theme으로 제작된 영상은 현장에서는 “정말 옵티머스 3D로 이런 퀄리티의 3D 사진/영상이 촬영되나?”, “전설적인 작가들이 이번 프로젝트에 동참했다는 것이 놀랍다.” 등 좋은 반응이 있었습니다. 특히 Bryan Harvey의 작품 ‘The beach and family’ 감상 후에는, 가족의 행복한 순간 등의 ‘Golden moment’를 이처럼 3D로 촬영해 간직한다면 미래에 분명 가치 있는 자료될 것이라고 평했습니다.

퍼포먼스 사진

 
3D 시대로의 진입, 바로 코 앞으로 다가왔다!

촬영을 마친 작가들은 ‘3D폰’으로 인해 3D 시대의 도래가 임박했음을 온몸으로 느꼈다고 전해왔습니다. 특히 3D촬영을 할수록 기존 2D에 대한 느낌이 ‘boring’해진다는 작가들의 견해는 앞으로 3D컨텐츠의 시대가 생각보다 훨씬 빠르게 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지기에 충분했습니다.^^

작가들은 앞으로도 미지나 오지로의 출사 시에 꼭 ‘옵티머스 3D’를 가져가서 찍어보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벌써 어떤 작품들이 추가로 전해올지 기대가 되는데요, 도착 즉시 또 여러분에게 공개해 드리도록 노력할께요~ IFA 현장에서 반응이 워낙 좋아서 조만간 국내 전시회도 계획 중이니 앞으로도 ‘옵티머스 3D’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많은 기대 부탁드릴께요! 마지막으로 수중촬영 전문가 Brian Skerry의 소감을 전하며 이만 저는 또 슈슈슝 ===333 

“I started to think in 3D…with this device I was able to see the world in an entirely different way. Things that may be boring in 2D could and are great in 3D. My mind would even still be in 3D going to bed at night. I’d totally see things popping out in 3D in my head.”

[내셔널지오그래픽 참여 작가]

사진

영상

 
[내셔널지오그래픽 참여 작품 직접 보기] 

 

Related Posts

 

최익배 사진

Writer(Communicator)


LGE Communicator

최익배(불꽃슛)는 MC 마케팅전략팀에서 LG의 모든 휴대폰의 텐밀리언 셀링을 위해 24시간 눈을 치켜 뜨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