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LG 씽큐’로 달라질 우리의 미래 일상은 어떤 모습일까요?

LG전자는 31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8’ 개막 기조연설에서 그 답을 제시했었죠. 개막 기조연설에 나선 LG전자 CEO 조성진 부회장과 CTO 박일평 사장은 인공지능의 발전 방향을 ‘진화’, ‘접점’, ‘개방’ 등 3가지로 제시하고, 고객들이 인공지능으로 공간의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나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IFA 2018’ LG전자 부스 안에 마련된 ‘LG 씽큐 존’에서 인공지능으로 더 나아진 일상 생활을 직접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LG 씽큐 존’은 거실, 주방, 세탁실 등 실제 생활 공간처럼 연출하고, LG전자의 독자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뿐 아니라 구글, 아마존 등 외부의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전시한 스마트홈인데요. 진화하고 있는 인공지능을 만날 수 있는 공간입니다.

그럼 ‘LG 씽큐’와 함께하면 우리의 삶이 어떻게 더 나아질지 확인해볼까요?

[ThinQ Moment] #2. ‘LG 씽큐 존’에서 직접 경험해본 인공지능 세상

'IFA 2018' LG 씽큐 존 전경l ‘LG 씽큐 존’ 전경


‘LG 씽큐’로 여행을 더 편리하게! 여행 작가 ‘벤’의 일상

LG전자는 이번 ‘IFA 2018’에서 ‘LG 씽큐 존’을 ‘Travel’ , ‘Gourmet’, ‘Style’ 등 3가지 컨셉으로 나눠, 인공지능으로 더 나아진 생활 모습을 시연하는 공간을 조성했습니다.

먼저 ‘Travel’ 존에서는 여행 전문 작가 벤이 ‘LG 씽큐’, ‘구글 어시스턴트’와 함께 여행을 준비하는 과정을 소개했습니다. 벤은 직업 때문에 여행을 자주 하는 편인데 늘 준비가 쉽지 않다고 하는데요. ‘LG 씽큐’를 만나고 난 뒤에는 쉽고 편리해졌다고 합니다.

'IFA 2018' LG 씽큐 존 - Travell LG 씽큐 존 – Travel

벤은 이날 여행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여행지를 결정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벤이 TV 리모컨에 대고 “여행 다큐멘터리 보여줘”라고 말하자 TV가 알아서 관련 다큐멘터리 영상을 찾아 재생했습니다. 마침 TV에서는 이과수 폭포가 등장하는 다큐멘터리가 방영 중이었는데요. 벤은 이과수 폭포의 아름다운 풍경에 반해 여행지를 이과수 폭포로 결정했습니다.

벤은 여행지를 정한 후 여행 장소 관련 정보도 TV로 확인했습니다. 음성으로 “이과수 폭포의 날씨는 어때?”, “이과수 폭포에서 가장 가까운 공항은 어디야?”, “이과수 카타라타스 국제공항 가는 경로를 알려줘” 등을 말하자 TV 화면에 해당 정보가 차례로 나왔습니다. 이제 ‘LG 씽큐’만 있으면 책을 뒤지고 웹서핑할 필요 없이 음성 명령만으로 손쉽게 TV에서 정보 검색을 할 수 있는 것이죠.

벤은 항공권과 숙소 예약도 ‘LG G7 ThinQ‘의 인공지능 기능을 적극 활용했습니다. 벤이 이과수 폭포를 다녀온 친구에게서 받은 사진에 나온 건물을 ‘LG G7 ThinQ‘의 구글 렌즈로 비추자 곧바로 장소 정보가 표시됐습니다. 마침 해당 장소가 경치가 좋은 호텔이었네요. 항공권 예매는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했습니다. 구글 어시스턴트 전용 버튼을 누르고 “베를린에서 이과수 폭포로 가는 비행 일정을 보여줘”라고 말하자 항공 정보를 보여줄 뿐 아니라 예약까지 한 번에 가능했습니다.

벤은 여행 가기 전 밀린 집안일에도 ‘LG 씽큐’를 활용했습니다. 본격적으로 집안일을 하려면 더울 테니 ‘LG 엑스붐 AI 씽큐 스피커’에 탑재된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해 에어컨을 켜고, 완료된 빨래는 버튼 한 번으로 건조를 진행했습니다. 입고 나갈 옷은 ‘LG 스타일러’에 넣어 냄새를 제거하고 살균까지 완벽하게 해결하는 모습이었습니다.

'IFA 2018' LG 씽큐 존 - Travel, LG 스타일러

벤은 여행을 떠나기 전 집 안에 있는 모든 가전을 끄는 것도 말 한마디로 해결했는데요. 벤이 “다녀올게”라고 말하자 에어컨, 공기청정기, 조명 등 모든 가전 및 기기가 동시에 꺼졌습니다. 벤은 이날 ‘LG 씽큐’를 활용해 여행지 정보 확인과 예약을 진행하고, 집안 일까지 손쉽고 편리하게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어떤가요? ‘LG 씽큐’와 함께하면 여행 준비가 더 편리하겠죠?


LG 씽큐로 파티를 더 즐겁게! 푸드 저널리스트 ‘테드’의 일상

다음은 ‘Gourmet’ 존인데요. 이곳에서는 푸드 저널리스트 테드가 ‘LG 씽큐’, ‘알렉사’와 함께 친구들과의 파티를 준비하는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그는 맛있는 음식을 볼 때마다 친구들과 함께 즐기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파티 준비가 만만치 않아 자주 초대하지 못했다고 해요. 물론 이제는 ‘LG 씽큐’ 덕분에 원할 때마다 친구들을 불러 파티를 할 수 있습니다.

'IFA 2018' LG 씽큐 존 - Gourmetl LG 씽큐 존 – Gourmet

파티의 핵심은 음식이겠죠? 테드는 일을 위해 음식 취재를 할 때마다 찍어둔 맛집 영상을 돌려보면서 파티의 메뉴를 고르기로 했습니다. 테드가 아마존의 음성 비서 서비스인 ‘알렉사’와 연동된 ‘LG 클로이 홈 로봇’에게 “TV에서 뉴욕 영상을 찾아줘”라고 명령하자 해당 영상이 TV에 나왔습니다. 테드는 영상에 나온 음식 중 버팔로 치킨 피자를 파티 메뉴로 선택했습니다.

요리를 하기 위해서는 레시피가 필요한데요. 테드는 ‘LG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의 레시피 검색 기능을 활용해 레시피를 찾았습니다. 그리고 곧바로 ‘LG 클로이 홈 로봇’에게 “알렉사, 레시피를 읽어줘”라고 명령한 뒤 ‘LG 클로이 홈 로봇’이 읽어주는 레시피를 들으면서 요리를 시작했습니다.

'IFA 2018' LG 씽큐 존 - Gourmet, LG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테드는 요리하던 중에 문득 집 앞에 있는 잔디 상태를 걱정했습니다. 아무래도 친구들을 집에 초대했는데 너무 지저분하면 안 되니까요. 테드는 잔디 관리도 인공지능을 활용했습니다. 테드가 “알렉사, 잔디깎이 로봇에게 잔디 깎으라고 해”라고 말하자 ‘LG 클로이 잔디깎이 로봇’이 곧바로 잔디 정리를 시작했습니다.

'IFA 2018' LG 씽큐 존 - Gourmet, LG 클로이 잔디깎이 로봇

테드는 친구들에게 선물로 줄 쿠키도 만들기로 했습니다. 우선 ‘LG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안에 있는 우유를 꺼냈는데, 유통기한부터 확인해야겠죠? ‘LG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는 스마트태그 기능이 있어 냉장고 속 식재료의 유통 기한을 관리할 수 있습니다. 또한, ‘LG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와 연동된 음성비서 서비스 알렉사의 쇼핑리스트 기능을 활용하면 식재료가 부족할 때 쇼핑도 가능합니다.

'IFA 2018' LG 씽큐 존 - Gourmet, LG G7 씽큐

오븐과 연동된 알렉사를 활용하면 메인 요리의 남은 조리시간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다행히 친구들이 오는 시간에 맞춰 요리가 완성됐습니다.

이제 파티를 즐기는 일만 남았습니다. 먹기 전에 사진은 필수죠? 테드는 ‘LG G7 ThinQ‘ AI 카메라의 음식 모드를 활용해 사진을 찍고 SNS 업로드까지 한번에 완료했습니다. 또 파티에서 빠질 수 없는 게 음악인데요.  ‘LG G7 ThinQ‘의 붐박스 스피커를 활용하면 사운드를 더 크고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 테드는 ‘LG G7 ThinQ‘를 테이블 위에 올려 파티 분위기를 더욱 신나게 만들었습니다.

테드는 이날 ‘LG 씽큐’와 알렉사를 활용해 파티 요리를 준비하고, 친구들과 즐거운 파티를 진행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여러분도 해보세요. ‘LG 씽큐’만 있으면 테드처럼 즐거운 파티를 언제든지 열 수 있습니다.


LG 씽큐로 스타일 관리를 더 쉽게! 패션 에디터 ‘엠마’의 일상

마지막 ‘Style’ 존은 패션잡지 에디터 ‘엠마’가 ‘LG 씽큐’를 활용해 의류 등 스타일 전반을 관리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패션잡지 에디터이다 보니 관리할 의류가 많아 늘 고생이었다고 하죠. 하지만 ‘LG 씽큐’를 만난 뒤에는 관리가 쉬워졌다고 합니다.

'IFA 2018' LG 씽큐 존 - Stylel LG 씽큐 존 – Style

엠마는 직업 특성상 출장이 잦은 편인데요. 이날도 출장에서 돌아온 지 얼마 안 된 상황이었고, 집을 오래 비워서인지 집 안 공기 상태가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 엠마는 “공기청정기 켜줘”라고 명령해 ‘LG 시그니처 공기청정기’를 작동했습니다. 엠마는 현재 공기 상태가 어떤지 궁금했는지 곧바로 “지금 공기 상태 어때?”라고 물었는데요. ‘LG 시그니처 공기청정기’가 현재 공기 상태를 말해줬습니다.

'IFA 2018' LG 씽큐 존 - Style, LG 시그니처 공기청정기

엠마가 출장지에서 입었던 옷들도 정리가 필요한 상태였습니다. 특히 조깅하다가 넘어져 잔디 얼룩이 묻은 스포츠 웨어의 세탁이 급했습니다. LG 시그니처 세탁기는 음성만으로 작동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원하는 모드도 설정할 수 있는데요. 엠마가 “세탁기 켜줘”, “스포츠 웨어 모드로 잔디 자국을 지워줘” 등 다양한 명령을 내리니 세탁기가 알아서 최적의 모드로 세탁을 시작했습니다.

엠마의 옷 중에는 구겨진 가죽 재킷도 있었는데요. 음성만으로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LG 스타일러 씽큐’를 활용해야 했습니다. 엠마가 스타일러에 옷을 넣고 “가죽 모드로 켜줘”라고 명령하자 곧바로 관리가 시작됐습니다.

이번 출장에서 엠마는 와인도 몇 개 구입했습니다. 와인은 적절한 온도에서 관리해주는 게 필수죠? ‘LG 시그니처 와인셀러’는 음성으로 부르기만 해도 내부 공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조명이 켜지는데요. 특히 음성으로 “문 열어줘”라고 말하면 와인셀러가 알아서 문도 열어줍니다. 엠마는 이 기능을 활용해 와인도 편리하게 관리하는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엠마는 ‘LG 씽큐’를 활용해 옷을 세탁하고, 관리하는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해도 해도 끝이 없는 집안 일을 ‘LG 씽큐’와 함께 한다면 엠마처럼 손쉽고 편리하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LG 씽큐’로 더 편리하고 윤택해진 미래 일상을 함께 만나봤는데요. 어떠신가요? ‘LG 씽큐’만 있으면 인공지능과 함께 여행을 계획하고, 친구들과의 파티를 준비하는 일상이 미래가 아닌 현실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