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19’가 개막했습니다. 개막 하루 전인 24일, LG전자는 바르셀로나 국제회의장(CCIB)에서 전략 스마트폰 공개 행사를 가졌는데요. 새롭게 시작되는 5G 서비스에 맞춰 높은 성능과 안정성을 갖춘 LG V50 ThinQ 5G,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해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LG G8 ThinQ 를 동시 공개했습니다.

‘MWC19’ LG전자 행사 현장l ‘MWC19’ LG전자 행사 현장

매년 발표하는 신제품이지만 이번에는 느낌이 달랐습니다. 단순히 신제품을 공개하는 자리를 넘어서는 의미가 있죠. LG 스마트폰이 5G 시대를 선도하는 발판을 마련하는 동시에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사용자 경험을 제시했기 때문입니다.

5G 시대 선도하기 위한 첫 단추 ‘LG V50 ThinQ 5G’

LG전자 직원이 LG V50 ThinQ를 공개하는 모습l LG전자 직원이 LG V50 ThinQ를 공개하는 모습

LG전자의 첫 번째 5G 스마트폰 LG V50 ThinQ 5G입니다. 5G는 4G 대비 높은 수준의 안정성과 완성도가 요구됩니다. 빠른 통신 환경과 대용량 데이터를 무리 없이 소화할 수 있어야 하는데요. 5G 스마트폰을 선보일 수 있는 제조사가 제한적인 것도 이런 이유입니다.

LG V50 ThinQl LG V50 ThinQ

‘MWC19’에서 선보일 LG V50 ThinQ 5G는 5G 환경에서 콘텐츠를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는 비장의 무기도 공개했습니다.

LG V50 ThinQ 듀얼 스크린l LG V50 ThinQ 듀얼 스크린

바로 ‘듀얼 스크린’입니다. 많은 분이 5G 시대에서 가장 기대하는 부분이 게임, 영화 등 멀티미디어 환경일 텐데요. 듀얼 스크린은 양쪽 화면에서 각각의 콘텐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LG V50 ThinQ 듀얼 스크린

예를 들어, 게임을 하면서 디스플레이 한쪽을 컨트롤러로 사용할 수 있고요. 유튜브를 시청하면서 카카오톡을 하거나 다른 문서작업을 할 수 있습니다. V50 ThinQ 5G를 펼쳤을 때, 6.0인치 올레드 ‘듀얼 스크린’ 화면은 왼쪽, V50 ThinQ 5G 기본 화면은 오른쪽에 위치하는 형태입니다.

LG V50 ThinQ와 듀얼 스크린을 탈부착하는 모습l LG V50 ThinQ와 듀얼 스크린을 탈부착하는 모습

그리고 ‘듀얼 스크린’은 커버처럼 스마트폰에 끼워서 사용하는 구조라 탈부착이 가능합니다. 평소에는 폰 하나만 들고 다니다가 멀티미디어를 사용할 때는 듀얼 스크린으로 즐길 수 있죠.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제시한 ‘LG G8 ThinQ

LG G8 ThinQ

LG G8 ThinQ는 고객들이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했습니다. 카메라, 사운드 등을 한층 업그레이드하면서 새로운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시했는데요. 주요 특징을 살펴보겠습니다.

LG G8 ThinQ

l LG G8 ThinQ

먼저, G8 ThinQ 전면에 탑재한 ‘Z카메라’입니다. ‘Z카메라’는 스마트폰을 구동하기 위해 누르거나 만져야 하는 기본적인 규칙을 새롭게 변화시켰습니다.

LG G8 ThinQ는 정맥은 물론 지문, 얼굴 등 다양한 생체 인식을 골라 사용할 수 있어 더욱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특히 세계 최초로 정맥 인식기능을 탑재해, 카메라를 향해 손바닥을 비추기만 하면 사용자를 식별할 수 있습니다.  또, ToF 센서와 적외선 조명(IR illinator)의 조합으로 빛의 유무와 관계없이 사용자의 얼굴을 입체적으로 인식해 구분해낼 수 있습니다.

LG G8 ThinQ 에어 모션 시연l LG G8 ThinQ 에어 모션 시연

스마트폰을 만지지 않고 조작할 수 있는 ‘에어 모션(Air Motion)’도 가능한데요. 화면 위에서 손을 좌우로 움직이고, 손가락을 오므리는 동작만으로 미리 지정한 앱을 구동하거나 화면을 캡처할 수 있습니다.

LG G8 ThinQ 에어 모션 체험 모습

전면 카메라는 전작인 LG V40 ThinQ큐 대비 이미지 센서가 10% 커졌습니다. 어두운 곳에서도 빠르게 초점을 잡아주는 오토포커스(AF, Auto Focus)도 탑재해 움직이는 피사체도 또렷하게 담아낼 수 있습니다.

LG G8 ThinQ 에어 모션 체험 모습

LG G8 ThinQ는 카메라 성능을 업그레이드하면서도 후면 카메라가 튀어나온 일명 ‘카툭튀’가 없습니다. 매끈한 라인 처리로 미니멀리즘 느낌을 더했는데요.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CSO, Crystal Sound OLED)’를 탑재해 수화부의 리시버 구멍도 없앴습니다.

LG G8 ThinQ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는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내는 혁신 사운드 기술입니다.  본체의 스피커와 함께 사용하면 입체적이면서도 균형 잡힌 2채널(ch) 스테레오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탄탄한 라인업의 완성,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왼쪽부터 LG Q60, LG K50, LG K40l 왼쪽부터 LG Q60, LG K50, LG K40

LG전자는 프리미엄 기능으로 차별화한 실속형 스마트폰도 새롭게 공개했습니다. 다른 업체들이 주로 큰 전시회에서 최상위 제품만을 주력으로 공개하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인데요. 독특한 디자인, 다양한 편의 기능 등 실속형만의 개성 있는 특징으로 다양해진 고객 요구에 부합할 계획입니다.

이번 ‘MWC19’에서 선보일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들은 AI카메라, DTS:X 사운드 스피커, 구글 어시스턴트, 후면 지문 인식 센서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탑재했습니다. 실속형으로 프리미엄에 속하는 기능을 만날 수 있어 가성비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안성맞춤이죠.

왼쪽부터 LG Q60, LG K50, LG K40l 왼쪽부터 LG Q60, LG K50, LG K40

여기에 튼튼한 내구성까지 갖췄습니다. ‘밀리터리 스팩’으로 알려진 미국 국방성 신뢰성 테스트의 고온, 저온, 열충격, 진동, 충격, 습도 등 6개 분야에서 인증을 받아 일상생활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LG V50 ThinQ 5G 체험 현장

지금까지 LG전자가 ‘MWC19’에서 선보일 스마트폰을 살펴봤습니다. 5G 시대를 여는 V50 ThinQ 5G, 사용자 편의 중심의 G8 ThinQ, 실속형 스마트폰 라인업 등 고객들이 기대해도 좋을 이유를 제시하고 있는데요. 행사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어떤 평가를 받을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