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의 주인공 중 하나는 LG V30S ThinQ죠. ‘Q렌즈’와 ‘AI카메라’, ‘음성 AI’ 등 ‘공감형 AI’를 탑재해 많은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데요.

먼저 360도 VR로 ‘MWC 2018’ 현장을 살펴볼까요?

LG전자는 LG V30S ThinQ 외에도 구글 실시간 변역 기능을 탑재한 ‘2018년형 톤플러스’, 다양한 컬러의 스마트폰 등 사용자를 고려한 제품과 LG V30S ThinQ로 연동하는 스마트홈 등 한층 똑똑해진 모바일 AI 기술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MWC 2018’ 현장에서 LG전자의 모바일 제품과 기술을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공감형 AI’ 품은 LG V30S ThinQ

LG V30S ThinQ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과 편리하게 쓰고 싶은 기능에 AI 기술을 접목한 제품입니다. 이번 ‘MWC 2018’의 주인공 중 하나인 만큼 LG전자 부스 중앙에서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MWC 2018 현장 부스

특히 ‘AI카메라’는 많은 관람객이 주목한 기능입니다. ‘AI카메라’는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피사체를 분석해 자동으로 최적의 촬영 모드로 설정되는 기능인데요. 인물, 음식, 애완동물, 풍경, 도시, 꽃, 일출, 일몰 등 8개 모드가 있습니다.

인공지능 기술로 다양한 카메라 기능을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게 하는 등 접근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현장 관람객으로부터 받았습니다.

LG V30S ThinQ의 AI 카메라

또한, 사진을 찍으면 피사체의 정보, 관련 제품 쇼핑, QR 코드 분석까지 한 번에 알려주는 ‘Q렌즈’에도 관람객들의 관심이 쏟아졌는데요. ‘Q렌즈’는 해외의 경우 아마존과 연동하고, 국내의 경우 네이버와 연동해 사진 속 쇼핑 검색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Q렌즈’를 활용하면 피사체를 촬영하는 단계를 넘어 촬영한 이미지로 검색과 쇼핑을 할 수 있는 것이죠.

LG V30S ThinQ의 Q렌즈

카메라뿐만 아니라 ‘음성 AI’도 주목할 만한 부분인데요. 구글 어시스턴트 음성 명령어를 확대해 스마트폰을 열지 않고도 음성만으로 다양한 편의 기능을 곧바로 실행할 수 있습니다.

MWC 2018 현장 부스

신기방기! 40여 개 언어 실시간 번역! ‘2018년형 톤플러스’

이어폰을 꽂지 않아도 귀 주변에 나만의 사운드 존을 만들어주는 ‘톤플러스’도 새로운 기능을 탑재하고 ‘MWC 2018’에 등장했습니다.

2018년형 톤플러스

가장 눈에 띈 기능은 ‘구글 실시간 번역’입니다. 번역을 위한 전용 버튼을 누른 뒤 헤드셋에 대고 말하면, 문장을 인식해 원하는 언어로 번역해주는 기능인데요. ‘구글 어시스턴트’를 호출하지 않아도 40여 개 언어로 번역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다른 사람이 말하는 내용을 번역해서 들으려면 제품에 연결된 스마트폰 마이크로 음성을 담으면 됩니다.

LG TONE의 구글 실시간 번역

‘구글 실시간 번역’은 스마트폰과 톤플러스로 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서비스가 아닌가 합니다. 특히, 영어보다 더 낯선 스페인어나 카탈루냐어를 마주해야 하는 바르셀로나에선 더 절실히 필요한 기능이죠.

LG TONE

매력 만발! 차별화된 카메라로 무장한 ‘2018년형 K시리즈’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강화한 ‘2018년형 K시리즈’도 현장에서 만날 수 있었습니다.

‘LG K10’은 더 빠르게 초점을 잡도록 ‘위상 검출 자동 초점(PDAF, Phase Detection Auto Focus)’ 기술을 적용했습니다. 또한, 지문 인식 버튼(후면 홈 버튼)에 손가락을 갖다 대는 것만으로 셀카를 찍거나 화면을 캡처하는 ‘핑거 터치’ 기능도 탑재했는데요. 스마트폰으로 사진 촬영을 많이 하는 분들에게 특히 도움 되는 기능이겠죠?

LG K10

‘LG K8’은 빛이 밝지 않은 저조도 상황에서 밝고 선명하게 촬영할 수 있도록 ‘저조도 촬영’ 모드를 업그레이드했습니다. 어두워도 우수한 화질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죠.

LG K8

눈과 귀 호강! 사운드, 디자인 등 체험 거리 풍성!

‘MWC 2018’에서는 제품을 눈으로 볼 수 있을 뿐 아니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체험존도 마련돼 있었는데요.

먼저 부스 한쪽에 마련된 ‘LG 디자인 갤러리’에서는 특별한 컬러를 입은 LG 스마트폰을 만날 수 있습니다. LG V30S ThinQ 를 비롯해 ‘LG V30’, ‘LG G6’, ‘LG Q6’ 등 각양각색의 매력을 뽐내고 있는 곳이죠.

MWC 2018에서 선보인 LG 디자인 갤러리

‘하이파이 오디오 랩’은 ‘하이파이 쿼드DAC’이 내는 원음에 가까운 사운드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곳인데요. ‘하이파이 쿼드DAC’을 탑재한 사운드와 그렇지 않은 사운드 차이는 확연했습니다.

LG V30S ThinQ의 하이파이 쿼드DAC

‘포토 스튜디오’는 저조도에서도 2배 밝게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브라이트 모드’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브라이트 모드’는 LG V30S ThinQ에 적용한 기능이기도 하죠.

LG V30S ThinQ의 브라이트 모드 체험존

이외에도 LG V30S ThinQ 로 생활가전을 제어하는 공간, VR을 체험할 수 있는 ‘데이드림 뷰’, LG전자 부스에 전시된 제품을 받을 수 있는 ‘럭키 드로우’ 등 볼거리와 체험 거리가 가득해 관람객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MWC 2018 현장 부스

지금까지 ‘MWC 2018’ 현장에서 소개된 LG전자 제품과 기술들을 살펴봤습니다. LG전자는 ‘MWC 2018’에서 고객들이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인공지능을 적용하는 등 사용자 편의를 강화하고 있고, 앞으로도 사용자를 더 배려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는데요.

이번 ‘MWC 2018’은 LG전자의 인공지능을 결합한 모바일 기술에 기대를 하게 한 기회가 아니었나 합니다.

 

'MWC 2018' 특별 취재팀 - LG전자 공식 커뮤니케이션 파트너 '더 블로거' 12기 핑구야날자님과 라디오키즈님이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와 분위기를 전달해드리고자 스페인에서 열린 'MWC 2018' 현장에 출동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