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자동차’ 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아마도 많은 분들이 스스로 움직이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떠올리지 않을까 합니다.

최근 인공지능, 5G와 같은 다양한 IT 기술이 자동차에 적용되면서, 자동차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데요. 운전자 없이 자동차가 스스로 운행하는 ‘자율주행’ 기술 역시 이 중 하나입니다.

기술의 발전과 함께 자동차의 역할도 점차 바뀌고 있습니다. 기존의 자동차는 사람이나 물건을 옮기는 수단으로서만 역할을 해왔는데요. 미래의 자동차는 휴식을 취하는 공간, 영화 같은 콘텐츠를 즐기거나 업무와 쇼핑을 할 수 있는 공간 등 탑승자에게 다양한 편의를 제공하는 공간으로 변화해나갈 것입니다.

LG전자는 webOS를 오픈 소스(Open Source)로 공개하고 열린 파트너십을 지향하며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CES 2019’에서 미리 살펴본 미래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지난 1월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렸던 CES 2019는 미래 자동차의 발전 방향과 그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이기도 했습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의 개막 기조연설에서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동차 업체의 전시 공간에서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 Information과 Entertainment의 합성어)의 변화를 두루 확인할 수 있었죠.

자동차 인포테인먼트는 자동차 운행 및 안전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Information)과 탑승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오락거리(Entertainment)를 통합하여 제공하는 시스템입니다.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 환경에서는 이러한 인포테인먼트가 더 중요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LG전자의 파트너사인 룩소프트(Luxoft)는 자율주행 모빌리티 컨셉카를 전시했었는데요. webOS가 적용된 자동차 인포테인먼트를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음성 명령으로 목적지를 설정하고, 주변 환경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공연 예약, 멀티미디어 서비스 등도 체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열린 파트너십으로 준비하는 자율주행 시대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다양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로 구성됩니다. 인포테인먼트 장치와 운영 체제, 그리고 그 위에서 동작하는 응용 소프트웨어(애플리케이션) 등인데요. 이 모든 것을 혼자서 만들 수 있을까요? 만약 각 기술 분야의 전문가들이 협력한다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더 빨리, 더 좋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요?

LG전자는 지난해 3월 webOS를 오픈소스(Open Source)로 공개했습니다. webOS는 지난 2014년부터 스마트 TV 등 LG전자 스마트기기에 탑재돼 안정성을 검증 받은 플랫폼인데요.

이런 webOS가 가정을 벗어나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 자동차 환경에서 활용된다면, 탑승자에게 어떤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까요? 아마 가정에서 즐기던 오락거리(Entertainment)를 자동차에서 그대로 즐길 수 있게 되지 않을까요?

LG전자는 webOS Auto를 통한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분야로의 확산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webOS Auto는 자율주행 환경에서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를 위한 webOS 오픈 소스 기반의 차량용 플랫폼인데요. 가정에서 자동차까지 우수한 연결성을 제공하고 탑승자의 행동을 분석해 개인별로 차별화된 사용자 인터페이스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LG전자는 webOS를 진화시키고 생태계를 확대하기 위해 열린 파트너십을 지향합니다. 룩소프트(Luxoft), 에이디언트(Adient), 큐트(Qt) 그리고 히어(Here)와 같은 자동차 분야에 경험과 기술을 가진 기업들과 함께 협력하고 있습니다.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 자동차에서는 운전자 경험보다는 탑승자 경험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LG전자는 미래의 자동차 인포테인먼트에서 새로운 탑승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webOS Auto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LG전자가 자율주행 시대에 webOS Auto로 우리에게 어떤 편의를 제공해줄지 기대해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