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하루가 주어졌을 뿐이라면

구지 무엇을 시작해야할 필요는 없어보여요.

그동안 살아왔던 희노애락을 다시금 음미해 보며

조용히 하루를 마감해 보는 것도

의미있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