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어린 아이의 이발을 위에 화장실에 앉아있는 부자의 모습

아기는 처음가는 미용실이 낯설어 머리를 자르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아빠는 고민 끝에

아이의 머리카락을 직접 잘라주기로 하였죠.^^

비록 그것이 서툴고 어렵고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일이었지만

아빠는 정성스레 아기의 머리를 잘라주었고,

더벅머리에 삐툴빼툴한 머리모양이 되었지만 아기는 행복해 했습니다.

이발하고난 후 어린 아이의 정면 사진

머리를 잘라주는라 진땀 흘렸지만,

아이와 함께하는 순간 내내 설레이고 행복했습니다.

바로 그 시간이 내 인생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습니다.

아래서 위로 찍은 부자의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