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보다는 돈이 우선이라고 생각하며 더 벌기 위해 부단히 머리를 굴리고 몸을 혹사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직장에 직장 후 알바에 그렇게 바쁘게 살았었죠. 그러다가 알바하는 곳에서 그 사람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정신을 차리지 못할만큼 치명적인 매력을 가지고 있던……

자주 오시더군요. 그만큼 제 맘도 타들어갔구요..

어느날 용기를 내서 핸드폰 번호를 살짝 물어봤는데 웃으며 제 폰에 찍어주던 그 순간…

내  인생의 가장 짜릿했던 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서로에 대해 잘 알게 되면서부터 지금은 서로를 연인이라 부르고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