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년 LG Twins가 우승했을때가 가장 짜릿했던것 같습니다

야구를 좋아하고 엘지팬인 저에게 학교 동기가 당시에 서용빈 선수 였고 신바람 야구로 우승했을때 기분도 좋코 제일 짜릿한 순간이었습니다….무적 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