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년 전 몇 십대 일의 경쟁률을 뚫고 원하던 대학, 원하던 과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들었을때가

제 인생의 가장 짜릿했던 순간이었습니다. 그 이후 많은 시간이 흘렀고 많은 일 들이 있었지만

그때만큼 짜릿한 경험이 별로 없었던 것이 아쉽지만 크게 죄 안짖고 남에게 상처 안 입히고 살아온

세월도 소중합니다. 20여년 전, 그 때의 짜릿했던 순간으로 돌아간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은데요, 그럴 수는 없을 테고..다시 한번 내 인생의 짜릿한 순간을 맛보면서 제 2의 인생을 다시

시작할 날이 꼭 오리라 믿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