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의 가장 눈물 났던 순간은…

낳아주시고 길러 주신 아버지가 하늘로 떠나셨을 때였어요.

비교적 고령이셨고, 저 또한 먹을 만큼 나이를 먹었지만,

슬픈 건 어쩔 수 없더군요.

그 후로 반 년 이상을 정신 나간 듯 살았어요.

날마다 하늘을 봐도, 좋을 걸 봐도, 슬픈 걸 봐도

아버지 생각에 눈물 흘리며 지냈어요.

이제 10년이 다 돼 가네요.

시간이 약이라는 말이 맞아요……

시간이 흐르니 아무렇지 않아요.

다행히도 사람의 기억과 감정은 변하는 거라

아픔도 서서히 지워지더라구요.

아파서 죽을 것 같아도 시간이 해결해 줍니다.

지금 눈물 흘리고 계신 분들! 모두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