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족들중에서 5년전에 처음으로 큰누나가 암으로 병원에서 죽음에 이르렀다는

통보를 받았을때가 가장 눈물이 났던 순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