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의 만남과 헤어짐이 이제는 불필요함이 느껴질때.. 일상에서 그와의 만남이 더이상 타인과의 만남이 아니라는 확신이 들때가 아닐까 싶어요.